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elcome to youlsa's home!

한동안 RAT의 소리에 정신을 잃고 헤맸었습니다. 지금 시중에서 판매하는 RAT은 정식으로는 RAT2라는군요. 예전에 단종 되기 전의 기종들이 소리가 더 좋다는 등의 전설적인 말들이 있었는데 뭐…. 킬리의 RAT 페달도 꽤 괜찮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한번 써보기로 했습니다.

원래 가지고 있던 RAT을 보내서 모디를 받을까 했었는데 그냥 새 페달을 구입하기로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의 RAT과 비교해놓은 겁니다. 왼쪽이 옛날 RAT인데, 이번에 구입한 RAT 페달이 더 신형인가 봅니다. 노브도 더 소심한(?)걸로 바뀌어 있구요, 네모 반듯했던게 RAT의 특징이었는데 윗면이 밟기 편하게 각도가 들어가 있네요. 솔직히 디자인은 예전 버전이 더 좋았던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를 열어봤는데요, 완전히 다르네요. 예전 버전과… 이래서는 비교하기가 참으로 난감합니다. 회로도 상당히 많이 달라 보입니다. 오른쪽의 신버전에서는 킬리가 자랑하는 깡통 308 칩이 들어있네요. 이게 더 소리가 좋다고 하던데… 잘 모르겠습니다.

소리를 들어봤는데요, 3가지 모드가 있습니다. 노멀 RAT 모드, 클린 부스트에 가까운 Mighty Mouse 모드, 클리핑 다이오드를 하나 더 추가한 Phat Rat 모드가 있습니다.

보통 RAT 모드에서는 원래의 RAT 사운드인데 저음만 약간 더 살아나는 소리입니다. 그다지 큰 변화사항은 느끼지 못했구요, 그냥 쪼금 더 저음의 반응이 좋아졌다는 정도… 역시 디스토션 레벨을 12시 넘겨 올리면 퍼즈틱한 소리가 나는건 똑같네요. 근데, 제가 좋아하는 바스라지기 직전의 2시 사운드는 좀 특성이 바뀐 듯…

Mighty Mouse모드는 진공관 앰프의 앞단에 써서 볼륨을 무자비하게 올려서 오버드라이브를 유도하는 모드입니다. 그냥 부스터로 쓰기 아주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모드네요. 아주 완전한 클린 부스트는 아니지만 사운드에 힘을 실어줍니다.

Phat RAT 모드가 어찌 보면 이 모디 페달의 가장 핵심이랄 수 있는데요, 사실 DS-1 Ultra를 좋아하는 제게는 그리 좋아 보이지 않습니다. 지향점이 같은 것 같은데 DS-1 Ultra가 더 퀄리티가 좋습니다. Ultra에 귀가 익숙해진 탓인지 Phat RAT 모드는 웬지 파워앰프의 진공관이 맛이 간 듯한 소리를 내주는거 같습니다.

일단은 페달보드에 달아놓았다가 다시 떼어 버렸습니다. 반품 보낼 준비중입니다. 그냥 반품 시켜버리기 뭣해서 Keeley Compressor로 교환할 생각입니다.

킬리 RAT을 통해 얻은 결론은… RAT은 그냥 공장에서 나온 그대로의 RAT이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Boss나 Ibanez 것들은 공장에서 나온거보다 모디한게 훨씬 더 좋지만 RAT은 아무래도 안그런거 같습니다.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