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elcome to youlsa's home!



보스에서 1993년에 발매된 멀티이펙터 ME-10입니다. 호응이 별로 없었는지 1995년에 단종되었다고 하네요. 제가 죽도록 알바해서 이 멀티를 100만원 가까이 주고 구입한게 1993년이었습니다. 2005년까지 사용했으니 12년간 사용했네요.

인터페이스 자체는 상당히 80년대스럽고요, 이펙터들이 가로로 시그널 체인에 따라서 파란색버튼으로 배치가 되어있고 그 아래의 회색 테두리 버튼들은 각 이펙터의 파라미터들입니다. Gain이라던가 Tone 같은... 해당 버튼을 누르면 해당 값을 조절할 수 있도록 불이 들어오고요, 파라미터의 값은 오른쪽의 제일 큰 둥그런 노브로 위아래로 조절을 할 수 있습니다. 그 좌측 LED에 값이 찍히고요.

이펙터의 종류는 좌측부터 컴프레서, 오버/디스토션, 노이즈 서프레서, 센드/리턴, EQ, 페이저, 플랜져, 피치 쉬프터, 딜레이, 스테레오 코러스, 스테레오 리버브 순 입니다. 그 뒤에 앰프 시뮬레이터가 달려있어서 PC나 콘솔에 직접 연결할 때 앰프 시뮬레이션 비슷한걸 해줍니다. 튜너가 달려있고요, 와와페달이나 볼륨 페달로 쓸 수 있는 보스의 익스프레션 페달을 2개까지 연결할 수 있습니다. 와와나 볼륨이 아니더라도 피치 쉬프터의 음정 부분을 제어하도록 한다던지 하는 페달의 활용도가 높습니다. 그외에 FS-5U 같은 스위치를 연결하는 잭도 3개 정도 됩니다. 튜너 스위치나 매뉴얼 모드 전환 스위치, 바이패스 스위치 등... 당연히 헤드폰 잭도 달려 있고요.

와와에 대해서 잠시 이야기를 해보자면 별도의 와와가 있는 것이 아니라 EQ의 Mid Freq를 와와에 연결해서 쓰는 방식입니다. 그리고, 오버드라이브/디스토션의 뒷단에 위치하고 있어서 보통 사용하시는 와와의 소리와는 다소 틀린 뉘앙스를 가집니다. 앰프 센드/리턴에 연결해서 쓴다는 톰 모렐로 풍의 와와 소리만 난다고 보시면 됩니다. 다소 이색적인 와와 소리 입니다.

상당히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가장했습니다만 실제 사용해보면 그리 직관적이지는 않습니다. ME-50 과 같이 각각의 이펙트가 독립노브 형태로 되어 있으면 좋겠습니다만 이 ME-10이 나오던 시기는 아날로그가 배척당하고 디지탈 방식이 주류를 차지하던 시점(보스 디지탈 메탈라이저 같은게 이 비슷한 시기에 나왔던걸로 기억합니다)이라 애써 디지탈 방식으로 만든 듯한 느낌입니다. 이 이후에 나온 시리즈들 중 ME-20이 이런 방식의 버튼식 인터페이스를 달고 나왔더군요.

음색의 특징은 한마디로 탁하다는 겁니다. 이건 빈티지라 그렇거나 한건 아니고요, 샘플링 레이트가 낮습니다. 32kHz 로 샘플링을 합니다. 요즘 Zoom의 저가 멀티가 96kHz로 샘플링을 하고 웬만한 기기들은 44kHz인 것을 생각해보면 음질이 어떨지 상상이 되실 겁니다. 느낌상 128kbps짜리 MP3 파일 듣는 것보다 못한 것 같습니다.

패치는 128개까지 저장이 가능한데요, 역시나 시리즈 모두 그렇듯(ME-70에서는 고쳐졌다고 합니다만) 패치 갭이 상당합니다. 저는 처음에 고장난 기계 산 줄 알았습니다. 반품 받기도 어려운 상황이라 혼자 어찌나 괴로워 했는지... ^^ 그래서 보통은 메뉴얼 모드를 사용했습니다. 메뉴얼 모드에서는 6개의 페달들이 각각 한개의 이펙터를 켜고 끄는 역할로 변합니다. 마치 6개의 꾹꾹이를 쓰듯이 이 모드를 쓰는 것이 패치 갭이 없어 정신 건강에 이롭습니다.

특이한 점은 MIDI 붐이 불던 시기라 MIDI 잭이 달려 있습니다. PC 시퀀서 등에서 패치 변경 설정을 해놓으면 곡의 특정 부분에서 특정 패치로 자동으로 바꿔주는 등의 기능이 가능합니다. 시스템 익스클루시브 메시지를 이용해서 세밀한 파라미터 조절도 가능합니다. 딜레이 타임을 늘렸다 줄였다 한다던가 솔로의 특정 영역에서 피치 쉬프터 장난질을 친다던가 하는걸 모두 MIDI를 통해 제어가 가능합니다. 제 경우에는 도스에서 텍스트 모드로 실행되는 시퀀서인 Cakewalk와 합주 전용 프로그램인 Cakewalk Live 같은걸 많이 썼었는데요, 이 기능으로 꽤나 재미있게 혼자 합주를 하곤 했습니다.

나중에는 220V용 버전도 나오긴 했지만 초기에는 100V 버전만 있어서 항상 변압기를 가지고 다녀야 했습니다. 이 페달 자체도 상당히 무거운데 도란스 까지 들고 다니려니 참 힘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Comment +1

  • 퉁박스 2010.04.08 08:13 신고

    정말 오랬만에 보는 ME-10 이네요. 다른건 몰라도 앰프 시뮬 (스피커 시뮬?)을 걸면 똘똘이에서도 그럴싸한 소리가 던 신기한 물건이었습니다. 지금이야 뭐 POD같은게 저렴하게 나오지만 그당시 앰프 시뮬은 ME-10이 처음 아니었을까 싶네요.


소금구이님 사이트에서 3채널 멀티 케이스 판매하시길래 사다가 만들어 봤습니다. 오른쪽으로부터 모피어스 클론 -> 페이즈90 클론 -> 딥블루 딜레이 클론... 이렇게 장착했습니다. 모피어스의 조그만 노브는 노이즈게이트...

케이스도 튼튼하고 생각보다 작고 참 좋네요. 물론 아직 하려고 했던 작업을 완료한건 아니라 갈 길이 머네요...

1. 수퍼하드온 내장. 딜레이를 켤 때 함께 켜지도록...
2. 페이저의 모디파이 선택 스위치
3. 파워서플라이 3구 더 달아서 외부 이펙터에 9V 공급. (원래 스펙이 6구입니다. 3개는 내장 페달에 공급하고 3개는 외부잭을 이용해 바깥의 페달들에 공급하게 되어있죠. 전 귀찮아서 3구만 일단 만들었다는...)
4. 고무다리 달아주기.
5. 데코레이션... 아들네미가 스티커 잔뜩 붙이지 않을지...

 페이즈90은 이미 쓰고 있어서 감흥이 그냥 그런데, 모피어스가 비록 클론이지만 하이게인 톤이 상당히 좋네요. 하이게인 페달이라고는 메탈존, 램피지, 워프 팩터 정도 써봤는데 모피어스는 장풍(?)이 센 축에 속하는거 같습니다. 원본도 언제 한번 써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딥블루 딜레이도 그 몽롱한 테이프 딜레이스러운 소리가 일품이네요. 이것도 원본을 한번 꼭 써보고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래는 멀티의 크기를 다른 페달들과 비교해 놓은겁니다.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