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elcome to youlsa's ho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Boss의 페달들 중에 가장 복잡한 축에 속하는 루프스테이션 RC-2입니다. 설명서도 보스의 컴팩트 페달들의 설명서들 중 가장 두꺼운 것 같습니다.

NAMM쇼 동영상들을 검색해서 보다가 Boss 부스에서 루프스테이션이라는 페달을 가지고 원맨쇼를 하는걸 보고 나서 루프 스테이션이 하나 있으면 참 재미있게 놀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좀 알아봤습니다. 보스에서는 3개의 루프스테이션 모델이 나오는데요, RC-50이라는 아주 큰 페달과 RC-20XL이라는 트윈 페달 크기의 페달, 그리고 RC-2라는 컴펙트 페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좌측 위로부터 시계방향으로 각각 RC-20XL, RC-2, RC-50입니다. 이것들을 좀 비교해봤는데요, RC-50의 경우에는 페달 갯수도 많고 해서 여러가지 기능들을 손쉽게 쓸 수 있는 반면 크기가 지나치게 커서(웬만한 멀티보다 큽니다) 별로 쓰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아 포기했습니다. 그래서 RC-20과 RC-2만 고려하게 되었습니다.

긴 고민 끝에 결국 컴팩트한 크기에 마음이 끌려서 RC-2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RC-2를 선택하는데 중요한 영향을 끼친 점들은 컴팩트한 크기 이외에도 RC-20XL과 동일하게 저장 가능한 루프의 숫자가 11개이고 총 16분이라는 점, RC-2에도 풋페달(FS-6이나 FS-5 두개)을 달면 총 페달의 갯수를 3개까지 늘일수 있다는 점, 그리고 가장 컸던건 RC-20XL에 내장된 가이드톤이 거의 메트로놈 수준인데 반해 RC-2에는 가이드톤으로 33개의 드럼 패턴이 내장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드럼패턴에 대한건 RC-2가 나중에 나온 기종이라 이 부분을 보강해서 나오게 되어 그런 것 같습니다. 암튼, 프레이즈 만들고 곡 아이디어 간편하게 녹음해서 이리저리 장난쳐 보기 위한 용도와 리듬에 맞춰 연습을 하고 연습한걸 잠깐잠깐 녹음해서 들어보기 위한 용도로 쓰기위해 구입하는 것이니 단순 메트로놈 소리보다는 드럼 패턴이 내장되어 있는게 여러모로 가지고 놀기 재미있을 것이라는 생각입니다. 물론 RC-2에는 RC-20XL에 있는 기타 사운드 캔슬기능이나 리버스 재생 기능등이 없고, 마이크 연결 단자가 없는 등 그밖의 차이점들도 많기는 하지만 저에게는 크게 필요한 기능들이 아니라 선택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습니다. 게다가 가격도 한 10만원 정도 차이가 납니다. ^^

일단 이 페달을 처음 보면 무척 복잡해 보입니다. 하지만 실제 써보면 그리 많이 복잡하지는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프를 녹음하고 재생하는건 풋 페달을 이용하면 됩니다. 페달을 한번 밟으면 루프의 녹음을 시작하고, 다시 한번 누르면 녹음 끝나면서 녹음된 루프의 재생이 시작됩니다. 재생되는 도중에 다시 한번 페달을 밟으면 재생중인 루프 위에 오버더빙(겹쳐 녹음하기)이 시작되고, 다시 누르면 오버더빙 끝내고 재생하고, 뭐 계속 이런 식입니다. 이렇게 오버더빙을 하다가 제일 마지막에 녹음된 부분을 취소하려면 페달을 2초간 밟습니다. 그러면 최근에 오버더빙된 부분은 지워지죠(UNDO). 이 상태에서 다시 페달을 한번 밟으면 다시 녹음을 할수도 있고 다시 2초간 밟아주면 최근에 취소한 부분을 다시 되돌려(REDO) 줍니다. 기타 솔로 하모니를 넣었다 뺐다 한다거나 하는 정도가 가능합니다. RC-50에는 이 UNDO/REDO가 별도의 페달로 있어 편리할 것 같습니다. 이리저리 놀다가 재생을 끝내려면 페달을 더블클릭 (-_-)해주면 됩니다. RC-20XL이나 RC-50에는 이 정지 기능도 별도의 페달로 있어 편리합니다만 돈 차이를 생각하면 까짓거 발로 더블클릭 못할 것 없습니다. ^^

오른쪽의 노브에서 보듯 3가지의 녹음/재생 모드가 있는데 리듬을 추가한 모드(음표모양)인 경우에는 먼저 탭템포를 하고 녹음을 시작하게 되고요, AUTO 모드의 경우에는 시그널이 검출되는대로(즉, 연주를 시작하면 바로) 자동으로 녹음이 되기 시작합니다. 페달 상단에 AUX 단자가 있는데요, 이곳에 CDP나 MP3를 연결하여 녹음할 때에 페달을 밟아서 녹음하는거 보다는 AUTO 모드로 녹음을 하면 곡이 시작되면 바로 녹음이 시작되니 좋습니다. 카피하려는 곡을 AUX 단자를 통해 녹음을 해서 만든 루프도 탭 템포로 속도를 늦춰서 들어볼수도 있고 오버더빙 해서 들어볼 수도 있어 연습하기 괜찮습니다. RC-20은 여기에 루프의 기타 소리를 삭제해주는 기능까지 있어서 더 좋겠습니다만 돈 차이를 생각하면 들리는 기타 소리 못들은 척 못할 것 없습니다. ^^

제일 왼쪽의 레벨노브는 가이드(드럼) 소리의 크기와 녹음된 루프를 재생할 소리의 크기를 결정해줍니다. PHRASE SELECT 노브는 11개의 저장 메모리 중 어디에 루프를 녹음할 것인지, 어느 루프를 재생할 것인지를 지정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페달 제일 오른쪽에 위치한 노브가 가장 중요한데요, 선택한 루프를 가지고 무엇을 할 것인가를 선택하는 노브입니다. 가령 루프를 연주한다/루프를 지운다/루프를 저장한다/리듬패턴을 바꾼다/리듬패턴의 박자수를 선택한다 는 여러가지 역할을 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RC-20XL이나 RC-50에서는 모두 별도의 버튼으로 존재하는 것들인데 공간 제약상 이렇게 다기능 노브로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옆의 네모난 버튼을 눌러주면 선택한 해당 동작을 실행합니다. 예를 들어, 노브에서 '루프 삭제(DELETE)'를 선택해놓고 버튼을 누르면 해당 루프가 지워집니다. 노브를 '리듬 패턴 선택(16분음표 모양)'을 선택했다면 버튼을 누를 때마다 리듬 패턴이 바뀝니다. 실제 써보면 그리 복잡하지 않습니다. 다만 라이브 중에 하려면 진땀 뺄 것 같습니다만...

루프 녹음의 모드 중 리듬을 설정하지 않고 녹음하는 경우 사용자가 박자에 맞춰 페달을 잘 밟지 않으면 재생될 때마다 박자가 제 박자에서 어긋나게 됩니다. 리듬을 선택하고 녹음을 하면 자동으로 박자에 맞춰 루프의 길이를 조절해주는 Auto-quantize기능이 동작합니다. 녹음을 정지하는 페달을 조금 늦게 밟거나 조금 일찍 밟더라도 알아서 루프의 길이를 정박에 맞게 늘여주고 줄여주는데 이게 참 편리한 기능인 것 같습니다. 리듬을 설정하려면 녹음 전에 박자에 맞춰 페달을 밟아 탭템포를 해주면 됩니다.

페달의 우측 아랫쪽에 STOP/TEMPO라는 이름의 별도의 외장 페달을 꽂는 잭이 있는데 이곳이 스테레오 잭으로 되어 있어 페달을 1개만 꽂거나 아니면 2개를 꽂을 수 있습니다. 2개를 꽂으려면 스테레오 케이블이 필요합니다. 페달을 1개만 꽂은 경우에는 이 페달이 탭템포 페달과 정지 페달로 쓰입니다. (외장 페달이 없으면 정지할 때 더블클릭-_-) 페달을 2개 꽂는 경우에 2번째 페달은 재생할 루프를 선택하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1번 루프에 미리 인트로를 녹음해놓고, 2번 루프에 verse를 녹음해놓고 3번 루프에 chorus를 녹음해놓고, 4번 루프에 엔딩을 녹음해놨다면 이 페달을 이용해서 적절히 현재의 루프 다음에 재생될 루프를 선택해 가면서 원맨 밴드를 할 수가 있습니다. 내키면 무한정 노래를 반복시킬수도 있고요, 암튼 재미있습니다. 하지만 안습인게, RC-2는 현재 선택된 루프가 몇번 루프인지 표시해주는 부분이 없고 대신 LED가 해당 루프 번호만큼 깜빡거려줍니다. 11번 루프면 11번 깜빡거린다는... -_- 결국 현재 어떤 루프를 선택했는지 잘 기억하고 있거나 작은 번호대의 루프들을 위주로 사용하는게 편리합니다. 직접 써본건 아니지만 RC-50은 현재의 루프를 표시해줄 뿐 아니라 동시에 3개의 루프를 한꺼번에 재생하도록 할수도 있고 각각의 루프를 별도의 페달에 설정해서 손쉽게 불러낼 수 있어서 더욱 편리한 것 같습니다. 1절에서는 키보드 파트를 넣었다가 2절에서는 키보드 파트를 빼고 기타를 넣는다던지 하는걸 모두 발로 할 수 있다는 겁니다.

루프스테이션을 라이브에서 활용하기 위해서는 연습을 잘 하던가 아니면 RC-50을 이용하시기를 권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RC-2만으로도 기타 솔로를 할 때에 미리 녹음해둔 리듬 기타를 재생한다거나 하는 용도나 (고맙게도 녹음된 루프를 탭템포의 박자에 맞게 음정의 변화 없이 늘이거나 줄여서 재생해주는 기능이 RC 시리즈 모두에 내장되어 있습니다), 기타 솔로 중간의 트윈 하모니를 미리 녹음해놓고 쏴준다거나 하는 정도의 활용은 가능합니다. 원맨쇼도 어느 정도는 가능하구요. 암튼, 연구해보면 무궁무진한 활용례가 있을 것 같습니다.

기타 연습의 가장 좋은 방법은 밴드와 함께 연주를 많이 해보는게 아닐까 싶은데요, 밴드를 모으기가 그리 쉽지 않은지라 보통 Band in a box나 판도라를 이용하거나, 아니면 MR을 만들어서 틀어놓고 연주를 즐겼었는데 이것들은 모두 준비 시간이 만만치 않게 들고 마음대로 잘 안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평소 짬짬히 연주를 즐기거나 코드진행 녹음해놓고 솔로 연습등을 하기에 이 루프스테이션은 참 좋은 페달인 것 같습니다. 베이스나 드럼 데려다가 이렇게 무한반복 연주 시키려면 밥값 꽤나 들겁니다. ^^

다만, RC-2는 음질면에서는 다소 아쉬운 것 같습니다. 아주 많이 나빠지지는 않지만 루프에 녹음된 소리를 들어보면 조금 디지탈 스러운 소리로 변화하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기타앰프를 통해서 소리를 듣다보니 드럼소리 같은건 앰프에 따라 음질이 안좋게 들리기도 합니다. 그리고, 루프를 PC에 저장할 방법이 없다는 것도 좀 아쉽긴 합니다. 메모리가 차면 하는 수 없이 지워야만 합니다. RC-50의 경우에는 USB 연결을 통해 루프들을 PC에 저장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이 조그만 페달에 이런 기능들을 꾸겨(!) 넣다니, 게다가 이렇게 쉽게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내다니 보스는 참 대단한 회사인 것 같습니다. 까딱 하다가 버튼이나 노브 하나만 더 추가됐어도 전통적인 보스 페달의 크기를 넘었을것 같습니다. 잼맨이나 RC-50 같은 좋은 루프페달들이 많이 있지만 이렇게 작은 크기의 루프 페달은 유일하지 않나 싶습니다.

대충 베이스와 기타로 파헬벨의 캐논을 연주해봤습니다. 사전에 녹음한 것 없이 그냥 리듬 가이드 켜고 실시간으로 녹음해서 넣고 빼고 해봤는데요, Undo/Redo 기능을 이용해서 트윈 기타 후렴구를 넣었다 뺐다 하는건 페달을 미리 2초간 밟고 있어야 해서 타이밍 맞추기가 힘드네요. 박자 나가는건 기본이구요... 귀찮아서 그냥 올립니다. ^^

Comment +16

  • vaxynzwe 2007.11.06 00:25 신고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혹시 인터넷에서 구입 가능한 곳은 없나요(국내)

  • 와~ 한참 찾다가 이렇게 좋은 자료 발견했습니다. 너무 감사합니다.

  • folk 2009.10.16 17:04 신고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 저의 루프스테이션은 녹음할수있는시간이 굉장히 짧은것 같습니다. 왜그러죠?
    한 1초만 녹음하면 끝나버리네요~~ 1초멜로디를 계속만들어야 하나요? 아님 무슨 시간을 늘리는 기계가 있나요?

    • 혹시 메모리가 모두 차서 그런거 아닐런지요? 아마 전체 다 합쳐서 시간 제한이 있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루프를 몇개 지워보심이...

  • 이여 루프스테이션 고민 많았었는데 정말 상세하게 알려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ㅠ 그래도 역시 돈되면기능 철저한 RC-50하고싶지만 학생인지라 RC-2를 구입하면 그것으로 만족하고 열심히 연습해야겠어요 ㅎ

  • hyuk 2011.07.01 15:18 신고

    RC-2 쓰고있는데 저장하는방법을 잘 모르겠습니다..

    알려주시면 감사합니다.

    • 일단 처음에 비어있는 위치를 찾아서 그곳에 녹음을 하셔야 하구요, 녹음을 마친 다음에 Write에 놓고 "Select/Enter" 버튼을 누르시면 그냥 저장될겁니다.혹시 저장이 안된다고 하신다면 비어있지 않은 곳을 지정한건 아닌지요?

  • hyuk 2011.07.02 14:04 신고

    아 정말 감사합니다. 사용법을 몰라 일일이 만지면서 익히고있습니다.ㅜ
    처음에 물건받았을때 기타소리가 입혀있엇는데.... 막누르다가 지워진거같습니다(이제 기초는 어느정도 터특...)날라가면 끝이겠죠?...그리고 지우는법도 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똑같이 딜리트에다가 놓고 앤터눌럿는데... 안지워지네요..

  • 손님 2011.09.01 19:02 신고

    저도 오늘 샀는데 사용법 감사해요 ㅎㅎ 근데 제껀 전원이 안꺼지던데 .. 맞나요?

  • jsh 2012.01.31 01:08 신고

    친절한 설명 너무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한가지 궁금한게 있는데요. 사용하면서 방법을 익히다 보니 처음엔 안그랬는데
    현재는, 녹음중에 여섯번째 마디까지 갔을때 첫번째 마디에서 연주한게 자동으로 흘러나옵니다. 녹음을 끈것도 아니고 녹음중인데 말이죠. 이걸 설정하는 기능이 따로 있는걸까요?

  • 녹음 되어있는게 안징 ㅏ지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타를 치기 시작한지 햇수로 꽤나 오래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베이스 기타를 한번도 제대로 접해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함께 밴드 하는 베이스 치는 친구를 갈궈대기만 할줄 알았죠… ^^ 요즘 날씨도 덥고 레코딩을 할 때 MIDI 찍는 것 보다는 직접 연주해보는게 낫지 않을까 싶은 막연한 생각에 아무 생각 없이 처음으로 베이스를 하나 들여놨습니다. 펜더 프레시젼과 Cort, 아이바네즈, 야마하 BB시리즈 사이를 잠시 고민하다가 결국 생긴 모양이 제일 마음에 들어 결국 Cort의 A4를 골랐습니다.

A4라니 이름도 참 그렇습니다. 5줄 모델은 A5이고 6줄 모델은 A6라고 합니다. 코원에서 나온 PMP 모델명이 A2이고 다음 버전이 A3인걸로 알고 있는데요, 이건 모델명만 봐서는 PMP 이름인거 같기도 하고 종이 이름 같기도 하고 그렇네요. 암튼, 이 A4는 Cort의 Artisan 시리즈 중 제일 상위 기종이고요, 바르톨리의 픽업과 프리앰프를 내장했으며, EQ ON/OFF 전환이 자유롭고, 힙샷의 줄감개를 장착하고 있고, 쓰루-넥이라 서스테인이 길다는 뭐 그런 이야기들을 들었는데요, 베이스 처음 만져본 저는 저게 다 뭐하자는 이야기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_-; 다만, 처음 만져본 느낌으로는 지판이 로즈우드로 된 말랑말랑한 지판이라 느낌이 부드럽다는 것 정도…

처음 A4를 받아보고서는 좀 놀란게 생각보다 크기가 작습니다. 함께 밴드하는 친구의 베이스는 펜더 프레시젼 베이스와 비슷하게 생긴 녀석인데 (모델명은 잘 모르겠습니다. 관심이 없어서… -_-) 그 정도의 크기를 생각했는데 A4는 헤드와 줄감개도 얄쌍하고 바디 크기도 꽤나 작아서 좀 당황스럽습니다. 바디의 크기는 웬만한 기타들보다도 작습니다. 24플랫 악기라 바디가 그만큼 깎여 줄어든게 아닌가 싶습니다. 게다가 무게도 무척 가볍습니다. SG같이 무게중심이 잘 맞지 않는 기타들은 메고 있기 힘들거나 앉아서 연습하기 어려운 경우를 종종 보는데요, A4는 그렇지는 않은것 같습니다. 메고 있기도 편안하고 앉아서 연습할 때에도 별다른 무리가 가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관은 매끈한 원목 무늬 메이플에 피니쉬는 오픈포 네츄럴(Open Pore Natural) 피니쉬라고 하는데 마눌님 말씀으로는 생선 써는 도마 같다고 하십니다. -_-; 악기들을 험하게 다루는 편이라 스크래치가 나도 별로 상관 없는 외관이라는게 참 고맙습니다. 특이하게 생긴 힙샷 줄감개와 헤드의 쥐 파먹은 모양이 자칫 심심할 뻔한 A4의 외관에 악센트를 주는 것 같습니다.

프리앰프가 내장되어 있는데요, 토글 스위치가 하나 있어서 이걸 켜면 EQ 노브들이 동작합니다. 노브의 종류는 볼륨, 베이스, 미들, 트레블, 픽업 믹스 이렇게 5개입니다. 보통 기타에서는 픽업 전환 스위치를 쓰는데 베이스들은 이렇게 픽업 믹스 노브가 있는 경우가 종종 있는 것 같습니다. EQ ON 상태일 때에는 톤 노브의 변화에 따라 음색의 변화가 큽니다.

베이스 처음 연주해보는거라 그렇겠지만, 줄이 왜이리 두꺼운지… -_- 베이스 교본 몇가지를 가져다가 연습을 해보고 있는데요, 악보들을 봐도 기타 악보에 비하면 비교적 간단한 악보들인데도 왼손이 따라가기 힘겹고 오른손으로 튕겨주기 버겁네요. 얼마간 연습을 하다 보면 두손 모두 너무 힘이 듭니다. 기타에서는 박자를 유지하기 위해 피킹/공피킹을 이용하는데 베이스는 좀 다른 방식으로 박자를 새김질(?) 해야 하는게 좀 헛갈립니다. 슬랩 주법도 보기에는 정말 멋져 보이는데 실제 해보니 엄청 어렵고요. 줄 때리는 세기가 조절이 잘 안되어 하모닉스가 나고 그러네요. 아직 한참 더 연습을 해야할 것 같습니다. 제게는 기타라는 악기의 또다른 면을 보는 거라 재미있습니다. 3-4개국어에 능통한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면 영어/독어/불어같은 언어들은 모두 같은 맥락이라 하나를 배우면 나머지는 배우기 쉽다고들 하는데요, 기타의 경우에도 일렉기타/베이스기타/클래식 기타 등등 많은 종류의 기타들이 있는데요, 이들이 모두 같은 뿌리에서 나와서 유사점도 많고 그런것 같습니다. 베이스는 기타리스트의 제 2외국어… 하지만, 너무 어려워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무시무시한 굵은 줄의 압박이란… 베이스를 연주하게 되면서 좋은 점이라면 아이디어가 떠올라 레코딩을 잽싸게 해야할 때 MIDI 찍거나 아니면 Broomstick Bass같은 vsti를 조작하는 대신 생각 나는대로 직접 연주를 하면 되니 시간이 절약된다는 점입니다. 드럼이 문제인데 Groove Agent 정도면 일단 그럭저럭 괜찮은 드럼 트랙이 나오니까 거기다 베이스로 기둥 세우고 기타로 꾸미는 방식으로 간단히 곡을 만들 수 있네요. 단점이라면 베이스 실력이 일천해서 연주 가능한 수준 이내에서만 곡을 만들어야 하니 안그래도 낮은 연주 수준인데 한층 더 낮아지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_^ [A4로 처음 녹음해본 1분짜리 mp3]

암튼, 사람 마음이 간사하다는게, 베이스 치다 일렉기타 잡으면 좀 그렇습니다. 지판도 소심해 보이고, 피킹도 깨작깨작 하는거 같고 그렇네요. ^_^


Comment +1

  • 눈산 2012.10.07 22:41 신고

    A4 중고 매물 찾다가 ...링크 따라와봤습니다 재밌는 작업을 하시네요 ^^ 저는 노가다 하는 사람이지만 취미는 악기에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