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elcome to youlsa's home!

커스텀샵 픽업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펜더 2대가 "머리가 크네? 이거 맥펜이구나~~~~ 오~ 이건 콜트네? 그 무슨 흑인 시그네쳐 맞지?" 라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_- 그러고 보니 진짜 그래 보입니다. 게다가 상처입은 마음으로 SG를 보니 이건 에피폰 같아 보입니다...

한 6개월여에 거쳐 이베이를 전전하여 펜더 2대를 무사히 조립하였습니다. 오른쪽 검둥이는 제 시그너쳐 기타를 만든다고 생각하고 배선도 평소 꼭 하고 싶던 메가 스위치를 이용한 오토 스플릿 방식으로 했는데 결국 프론트와 리어만 씁니다.

넥 곡률과 스케일이 세대가 모두 달라서 연습에 막대한 지장이 있습니다. ^^ 각각의 곡률은 7.25", 12", 9.5" 이렇습니다. 근데, 곡률보다 더 헛갈리는건 스케일 길이인 것 같습니다. 깁슨(24")이 펜더(25.5")보다 스케일이 조금 짧아서 플랫간의 거리가 짧은 것 때문에 기타를 바꿔서 연주해보면 조금씩 헛갈립니다.

여러가지 면을 고려했을때 제게 연주가 제일 편한건 SG인 것 같습니다. 게인톤도 SG가 제일 예쁘게 빠져주고요... 넥 자체는 디럭스 넥이 제일 적성에 맞는 것 같습니다. 생톤은 별로 좋아하지는 않지만, 암튼 생톤은 왼쪽의 62+69+70+에릭존슨 펜더가 참 예쁘네요. 그리고, 트레몰로는 2포인트가 잘 적응이 안되는 것 같습니다. 6포인트 빈티지 방식이 더 귀와 손에 익숙한 것 같습니다. 제가 쓰는 또 다른 한대의 기타를 6포인트에서 2포인트 방식의 트레몰로로 바꿨는데 그담부터 잘 손이 안갑니다. 오른쪽 기타는 2개의 트레몰로 구멍을 메우고 새로 6개를 뚫어서 평소 써보고 싶었던 윌킨슨/고또의 VSVG를 달았습니다.

음악이 직업이 아닌 제겐 참 과분한 기타들인 것 같습니다. 그냥 콜트 한대만 있어도 충분히 만족하면서 살 수 있는데 말입니다. 기타들에게 미안하지 않게 많이 만져주고 실력도 쌓고 해야겠다는 생각이 다시금 들었습니다.


화사한 햇빛과 상큼한 황사가 어우러진 좋은 날에 그냥 기념촬영이나 한번 해봤습니다.

각각의 기타의 스펙은 이렇습니다.

* 미펜 62 바디 + 미펜 70 네크 + 미펜 커스텀샵 69 픽업 + 에릭존슨 브릿지
* 깁슨 SG 61 리이슈
* 미펜 스텐다드 Z1 바디 + 미펜 디럭스 Z7 네크 + Golden Age 픽업(Overwound PAF+싱글) + VSVG 브릿지


Comment +5

  • 깁슨이 다시 망거지려나 봅니다....

    http://www.guitarcenter.com/Gibson-Robot-Les-Paul-Studio-Ltd--Electric-Guitar-518684-i1392784.gc

    • 참... 뭐라 할말이 없네요.. 깁슨이 보수적인 회사로 모두 알고 있는데 의외로 이런 깜찍한 면이 많은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 앞뒤가 바뀐 모양의 플라잉-V 기타가 나왔던데요, 제 정신인가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

  • 일단 아이디에 대한 질문 부터 하나...'열사'라고 발음해야 하나요? '울사'라고 발음해야하나요?

    오른쪽은 하이람 블럭 시그너쳐와 같은 컨셉이신가요? 전 결국 바디와 넥을 구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울사'님은 어디에서 바디와 넥을 구하셨나요? 뮬에는 마음에 딱드는 건이 잘 안 올라와서요...이베이는 저번에 결재 한번 잘못 했다가 정지 먹고...

    결국은 워모스로 가야할까요? 윌로우스 파츠는 어떨런지 고민중입니다. 바디도 바디이지만, 넥이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미펜 스텐다드 바디와 넥 재질이 어떻게 되는지 여쭈어봐도 될까요? 이러한 구성의 픽업에서 어느 재질의 바디와 넥이 제일 조합이 잘 되는지 궁금합니다. 물론 개인 기호 문제이겠지만요...
    그리고 펜더 스텐다드 바디에 험버커 픽업 라우팅은 어떻게 하신건가요? 궁금합니다.

    • ID는 잘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지은건지도 이제 기억도 안나고요... ^^

      검정색 기타는 원래는 하이럼 블럭 컨셉은 아니었는데 하나 보니 이렇게 되었습니다. 바디는 거의 걸레가 된 미펜 스탠다드를 싼 가격에 사서 사용했고요, 넥은 이베이입니다. 제가 오래 써오던 기타가 앨더바디(도장이 두꺼워서 어쩌면 베이스우드인지도...)+메이플 넥+싱글형 험버커라서, 거기에 근접하게 하다 보니 이렇게 되었습니다.

      워모스나 윌로우스 저도 고려했었는데요, 줄감개 구멍 뚫는 등의 일이 너무 귀찮아서 그냥 미펜 디럭스 넥으로 쓰기로 했습니다. 기타 사운드에 제일 영향을 많이 미치는게 넥이거 같습니다. 제 느낌으로는 넥->브릿지->픽업->바디 정도의 순서로 영향이 크다는 느낌이 듭니다.

      바디는 앨더이고요, 넥은 메이플입니다. 깁슨과 아이바네즈의 영향이라 그런지 험버커에는 마호가니 아니면 베이스우드라는 편견이 좀 있는데요, 앨더도 나름 괜찮습니다. 마호가니보다 덜 우울한 소리가 나는게 특징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픽업 라우팅은 Z넘버 펜더의 경우에는 험싱험이 가능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57이나 62 같은 경우에는 싱글 픽업만 가능하도록 되어 있지만 스탠다드나 디럭스는 개조를 미리 염두에 둔건지 모르겠지만 미리 험버커 픽업이 장착 가능하게 되어 있습니다. 픽가드만 새로 구하거나 잘 잘라내서 쓰면 되게 되어 있습니다.

      도움이 되셨을지... ^^

  • 2013.12.27 04:03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