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elcome to youlsa's home!



일때문에 어쩌다보니 아이패드2가 생겼습니다. 기존에 Micro BR-80을 가지고 있어서 이걸 음악용으로 쓸 생각은 못하고 있었는데요, 얼마전에 유튜브 어디선가 개러지밴드 쓰는 장면을 보고 편리하겠다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기타를 꽂을 수 있는 인터페이스를 찾아보니 여러가지가 있네요. 그 중에 Apogee JAM을 주문했습니다.

아이패드의 하단부 충전단자에 꽂게 되어 있고요, 기타 꽂는 잭 하나와 게인 조절하는 노브가 하나 있을 뿐입니다. 기타를 꽂아서 치다보면 초록색 LED가 빨간색으로 변할 때가 있는데요, 그럴때에는 게인 노브를 낮춰서 적정 레벨을 맞춰주면 됩니다.

개러지 밴드는 원래 맥에 있던 소프트웨어인데요, 아이패드로 오면서 기능이 편리함의 측면으로만 대폭 강화되었습니다. 불필요한(혹은 잡스님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하신지도) 부분은 과감히 생략이 되었고요, 거실에 널부러져서 대충 녹음하고 재빨리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는데에 모든 촛점이 맞추어진 것 같습니다. 큐베이스 등에 익숙한 사람들은 답답해할 것 같습니다만, 그냥 휴대용 녹음기를 생각하고 만지면 그냥 저냥 간편하고 편리한 것 같습니다.

JAM을 아이패드에 꽂고 기타를 연결하고, 개러지밴드의 앰프 보는 화면 좌상단에 플러그 모양 버튼을 누르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나옵니다. 여기 "모니터"를 켜줘야 기타로 치는 음이 헤드폰으로 나옵니다. 여기에서 앰프를 마음대로 바꿔주고 이펙터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앰프는 아래껀 마샬 본뜬거 같고, 펜더 비슷한 넘, 복스/메사부기 등등 뭐 그런 비슷한 것들이 있는거 같습니다.



위 앰프 화면의 우상단에 있는 페달 모양의 버튼을 누르면 아래와 같은 이펙터 설정 화면이 나옵니다. 이펙터는 아래 사진에 있는 것들이 다입니다. 좀 부족하기도 한 생각이 들지만, 뭐 복잡한 녹음 작업 할거 아니라고 생각하면 또 그냥 저냥 쓸만은 합니다. 페달 온오프는 페달의 아랫쪽 스위치를 눌러주면 되고요, 노브는 붙잡고 대충 돌리면 잘 돌아갑니다. 페달 없애려면 붙잡고 대충 던지면 없어지고요, 빈 자리에 페달 넣으려면 빈 자리 눌러주고 원하는 페달 대충 집어다 던져 넣으면 됩니다. -_-



개러지 밴드에는 각종 스마트 악기들이 있는데요, 스마트 기타도 참 편리하고, 스마트 베이스도 베이스 기타가 옆에 없다면 그냥저냥 쓸만 합니다. 아직 자세히 안써봤는데 자동 아르페지오 같은 것도 해주고 벤딩도 되고 참 재미있더군요. 제 경우에는 스마트 드럼이 제일 편리하네요.

아래와 같은 스마트 드럼 화면에서 드럼들을 적당히 가져다 던져 넣으면 알맞은 패턴을 쳐줍니다. 위치에 따라 뉘앙스가 바뀌는데요, 위아래는 그 악기의 소리의 크기를 결정해주고요, 좌우는 그 악기의 복잡성을 결정합니다. 곡 분위기가 좀 고조되어 간다 싶으면 그냥 모든 악기들을 우상단으로 끌어다 놓으면 최대한 쎄고 복잡한 연주를 알아서 합니다.

심지어, 귀찮으면 좌하단의 주사위를 굴리면 랜덤으로 알아서 선택해줍니다. -_-



이렇게 녹음을 해보니 최대 한도가 8트랙인걸 알게 되었습니다. 스마트 드럼 2 트랙을 쓰고(하나는 실패) 나머지 6트랙을 기타와 베이스로 채웠는데요, 실행 속도는 크게 지장은 없습니다. 편집은 처음엔 조금 어려울 수도 있는데요, 도움말 아이콘을 누르고 대충 읽어보면 웬만큼 대충 다 할 수 있습니다. 클릭하고 끌어다 복사해놓고 뭐 그런 식으로 하면 되네요.




다 만든 다음에는 아래와 같이 공유를 할 수 있습니다. 전 버전에는 메일로 쏘는 것도 있었라고 하는 것 같은데, 이번 버전에는 그게 빠졌나 보네요. 어쨌거나, 페이스북, 유튜브, 사운드 클라우드로 보낼 수 있으니 공유 자체에는 문제가 없습니다. 그리고, 아이튠스에 던져 넣을 수도 있습니다. 파일 포맷도 신경 쓸 필요 없고 참 편리하긴 합니다. 알아서 마스터링 해서 보내주니... 마스터링 과정에서의 세밀한 조절 따위는 역시나 별로 할만한 여지가 없습니다.



예전에 사용기에 샘플로 녹음했었던 파헬벨의 카논을 마음대로 다시 연주해서 녹음을 해서 유튜브에 내보내보았습니다.



세밀한 조절은 잘 못하게 되어 있는게 좀 불편합니다. 예를 들어, 앞의 곡에서도 페이드 아웃을 두어마디 정도 일찍 시작 시키고 싶었는데, 메뉴에는 페이드 아웃 체크 박스만 있을 뿐입니다. 시작 마디 지정 같은건 없고요, 페이드 아웃은 아이패드가 곡 끝나기 얼마전에 알아서 하니 사용자가 그에 맞춰 알아서 잘라놔야 되는 겁니다. 매사가 이런 식이죠.

다행히 트랙별로 pan이나 level, 리버브, 에코 등은 조절이 가능합니다. 다만, 트랙의 중간에 값을 바꾸거나 그런건 당연히 안되고요, 무엇보다 불편한건 버추얼 트랙 같은 기능이 없네요. 트랙당 여러 take를 녹음해놓고 번갈아가며 들어보고 한다던지 그런... 기능은 있는데 못찾는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제 경우에는 보통 Micro BR 들고서 기타와 함께 소파에 널부러져서 기타를 치거나 녹음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BR 본체랑 케이블 들고 와서 선 연결하고 어쩌고 하는게 조금 귀찮았는데요, 아이패드는 보통 소파 근처에 항상 있기 때문에 의외로 자주 연결해서 녹음도 하고 기타도 치고 하게 되네요. 귀차니즘을 이길 것은 없는 모양입니다.

Comment +5

  • 막녹음이라고 말씀하시지만 넘 잘하시네요... ㅎㅎ 아직도 폴더를 사용하고 있는 구형
    유저라 신기하게만 느껴지네요... 저도 좀 불편하긴 하지만.. RC3 이런것으로 놀고는
    있습니다... ^^;

    • 루프스테이션 참 좋죠. 혼자 놀기에는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아이패드 보다 편하기는 훨씬 편리하고요. 다만, 녹음을 하기에는 아이패드나 마이크로 BR이 더 나은거 같습니다. 특히 아이패드는 머리 쓸 일을 많이 줄여줘서 대충 곡 스케치 하고 하는데 좋은 듯 합니다.

  • . 2012.11.03 16:47 신고

    우측 상단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트랙 늘릴 수 있구요 ~ 200인가 300몇 트랙까지 가능합니다.

  • Daniel 2015.04.24 15:39 신고

    윗분은 아마 트랙이 아니라 섹션당 마디수를 말씀하신거 같네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앰프+캐비넷+이펙터 시뮬레이터인 POD XT를 하나 장만했습니다. 새 기종이 나오려는지 세일을 하더군요. 그전에 쓰던 다른 멀티들이나 보통 네모 반듯하게 생긴 다른 레코딩용 기기들에 비하면 좀 코믹하게 생긴거 같고 한데 실제 몇번 레코딩을 해본 결과 음질은 월등하네요. 이펙터라기 보다는 다이렉트 레코딩용 앰프 시뮬레이터로 좋은 퀄리티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함께 딸려 오는 소프트웨어들 중에는 GuitarPort가 마음에 드네요. 톤 설정을 해주는 기능과 CD나 MR, 별도로 월회비를 지불하면 가입할 수 있는 기타포트 온라인에서 받아볼 수 있는 유료 레슨 등에 맞춰 함께 연주할 수 있게 해준다던가 그런 역할을 해주는 프로그램입니다. RiffWorks라는 간단한 레코딩용 소프트웨어가 함께 오는데 추가적으로 요금을 내야 하고 기능도 그저 그렇네요.

아래 그림은 GuitarPort로 마샬 Plexi에 채널 2개를 점프해서 사용하는 장면인데 앰프 그림에 실제로 점퍼선까지 보여줘서 재미있네요. 그리고 각종 이펙터 페달과 리버브, 마이크의 종류와 놓인 위치, 딜레이, 노이즈게이트 등의 연결도가 왼쪽에 표시되고 각각을 클릭하면 오른쪽에 페달의 모습이 크게 확대되어서 노브 값들을 맘대로 조절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POD XT에 달려있는 쪼잔한(?) 버튼이나 노브들로 조절하는 것 보다 이게 더 편하고 재미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가지 아쉬운건 앰프 모델들 중에 제가 좋아하는 JCM900이 빠져있네요. 살펴보니 추가 톤 라이브러리 팩을 따로 구입할 수 있는데 거기에 들어있다는군요. JCM900뿐 아니라 보그너 위버셸, 엑스터시, 마샬 메이져, 앵글 파워볼, 챈들러 튜브드라이버 같은 쓸만한 모델들이 3개의 모델팩에 골고루 분산되어 각각 따로 판매되네요. 물론, 기본 모델에도 JCM800이나 플랙시, 베이스맨, 트윈 리버브 등이 있으니 당분간은 충분히 견딜 수 있습니다만 얼마나 견딜수 있을지… ^_^

꾹꾹이 시뮬레이션에 오버드라이브 류 이펙터가 2개가 있는데 하나는 TS808이고 다른 하나는 제가 좋아하는 RAT이네요. 둘 다 원본이랑 상당히 비슷합니다. OD-1이 없어서 아쉽긴 하지만요. 트윈 리버브에 TS808 물려놓은 소리 정말 환상입니다. 오히려 퍼즈들, 특히 빅 머프가 조금 아쉬운 소리를 내주는 듯 합니다. 혹시 제가 가지고 있는 빅 머프 리이슈에 귀가 적응해 있어서 그런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귀가 싸서… ^^

딜레이나 모듈레이션 계열의 이펙터들은 흠잡을데가 별로 없습니다. 로터리 드럼이나 스페이스 에코 같은 것들은 요즘에는 구경조차 힘든 것들인데 진짜 음반에서나 들어보던 소리들을 예쁘게 내주니 참 좋습니다.

POD XT를 매킨토시에 USB로 연결하니 사운드카드로 잡히네요. 이건 일반 PC에서도 마찬가지구요. 이래저래 가지고 놀아봤는데, 이상하게 매킨토시에서는 녹음한 트랙들이 10ms를 훨씬 넘는 레이턴시(지연 현상)가 나타나네요. 녹음 하고 들어보면 거의 16분음표 1-2개 정도가 어긋나 있습니다. 뭔가 설정을 더 해줘야 되는거 같은데 녹음하면서 참 당혹스럽더군요. PC에서는 아직 테스트 못해봤습니다만 POD XT가 ASIO나 WMD등을 지원하기때문에 레이턴시가 10ms가 넘지는 않는다는 말이 인터넷 어딘가에 있네요. 앞으로 주로 PC에서 레코딩을 해야겠습니다.

녹음하고 노는데 잠자던 아들네미가 깨어나서 울어대고 마누라는 동네에 일 보러 나가 있어서 하는수 없이 애 업고 녹음했습니다. 레이턴시가 없었더라도 박자 절었을겁니다. ^_^ 편집 기능으로 땡기고 잘라서 어떻게든 비슷하게 박자를 맞춰 놨는데 솔로쪽은 거의 도움이 되지 않네요. 어쨌든 이거나마…. => Garage Band로 녹음해본 1분짜리 노래조각

솔로에 쓴 앰프모델은 ‘Plexi Variac’이라는 이름의 모델인데요, 마샬 1969 플렉시 슈퍼리드 100에 트랜스를 올려서 140볼트로 승압시켜 동작시켰을때 나오는 소리입니다. 반 헤일런이 처음 그렇게 썼다고 하는데요, 제가 너무 좋아하는 소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녹음 하는데 매킨토시에서 사용하는 Garage Band라는 멀티트랙 시퀀서를 이용했는데요, Garage Band는 iLife에 포함되어 있는데 기본적으로 많은 루프들을 내장하고 있는 루프 중심의 시퀀서입니다. 본격적인 시퀀서라고 하기에 약 20% 정도 부족합니다만 품질 좋은 루프들과 별도로 판매하는 Jam Pack에도 엄청나게 많은 루프들을 내장하고 있어서 꽤 괜찮은 퀄리티의 노래 비슷한것(?)을 마우스 하나만 가지고 드래그 앤 드롭으로 쉽게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암튼, POD XT가 들어온걸 계기로 짬짬히 레코딩을 해봐야겠습니다.

추가사항
저만 그런줄 알았더니, 매킨토시에서 Garage Band 버전2와 POD XT를 함께 사용할 때 레이턴시가 일어나는 문제가 있다고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레이턴시가 0.5초까지 가더랍니다.

해결 방법은 Garage Band 버전1을 사용하던가 Logic같은 다른 시퀀서를 사용하거나 하라는군요. 이런 황당한 사람들을 봤나… -_-;; 암튼, 그래서 저 위의 엇박자(?) 노래토막을 마지막으로 맥에서 레코딩은 당분간 하기 힘들게 됐네요. Logic은 별로 사용하고 싶지 않은데다가 너무 비싸고 해서… 다시 Cakewalk 계열로 복귀합니다. ^_^


Comment +2

  • 19mg 2008.11.13 16:23 신고

    게러지밴드와 PODxt 설정법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ㅜㅜ
    cmg19@nate.com 3년전 글에 답글을 달라하니. 참... 그르네요 ^_^;;

    • 지금은 맥이 없어서 좀 설명드리기가 어렵네요.

      기억을 되살려 보면 POD XT를 맥에 꽂으면 사운드 카드로 인식을 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나서 맥의 시스템 환경설정에서 했는지 아니면 개러지밴드에서 했는지는 가물가물하지만 암튼 거기서 기본으로 사용할 사운드 카드를 POD XT로 선택해놓으면 사용이 가능했던 것 같습니다.

      좀 오래되어서... -_-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