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elcome to youlsa's home!

Ray +1

Ray

책&영화 이야기2005.11.19 13: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에서는 별로 히트하지 못했던 영화 Ray를 여러번 봤는데요, 요즘 기분이 너무 우울하고 기운이 없어서 또 한번 봤습니다. 뮤지션들, 특히 이미 죽은 뮤지션들을 그린 영화를 보는건 별로 유쾌하지는 않습니다. 대중들에게 고착화된 이미지를 다시 한번 반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서요.

다만, 좋은 점은 그래도 음악을 했던 사람을 그린 영화라 사운드트랙에 무진장 신경을 쓴다는 점이지요. 이 영화 ‘Ray’도 예외가 아닙니다. Hit The Road, Unchain My Heart, Georgia On My Mind 등 그의 곡들이 원곡보다 더 실감나게 담겨 있습니다. 한동안 그의 그루브를 즐기다 보면 어느새 기분이 좋아져 있습니다. 좋은 음악이 많이 나오는 영화들만의 특징인 것 같습니다. 특히 영화 끝나고 크레딧 올라갈때 나오는 음악들 가만히 들으며 영화를 한번 돌아보는게 참 좋습니다.

아울러 이 영화에서는 항상 음악적 변화를 추구해서 주변 사람들과 팬들을 어렵게 했던 레이 찰스의 괴퍅한(?) 행태가 비교적 잘 그려져 있습니다. 근데, 영화 뒷쪽의 마약 끊으려고 노력하는 장면은 무슨 공익 광고 같습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Doors”도 음악이 참 괜찮았습니다. 발 킬머와 맥 라이언이 주연을 맡았었는데도 그리려고 하는 대상이 대상인지라 영화가 지나치게 난해하고 환각적인데다가 도대체 뭘 말하고 싶은건지 모를 정도로 시나리오가 부실해서 당연히 히트하지 못했지만 사운드트랙은 너무 멋있어서 테이프와 CD로 몇번이나 샀더랬습니다. “The movie will begin in five minutes”로 시작하는 인트로는 지금 들어도 멋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존 인물을 다룬건 아니지만 “와이키키 브라더스”도 참 괜찮았었습니다.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