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elcome to youlsa's home!

아이스툴즈 자전거 휠 튜닝 스탠드 E126+E12M

자전거 이야기


지난 연말연시에 회사일이 바빠서 굉장히 바쁘게 보냈습니다. 그 와중에 도대체 언제 응모했는지 조차 까먹고 있던 에누리 체험단에 당첨되어 어느날 갑자기 이 아이스툴즈 자전거 휠 튜닝 스탠드가 집으로 배송이 되어 버렸습니다.


세상의 모든 아내들이 그러하듯, 제 아내도 집에 이런 "크고 못생긴 물건들"이 들어올 때마다 인상을 찌푸리기 마련인데요, 무려 10만원도 넘는걸 "공짜"로 받았다고 하니 공격이 한결 덜합니다. ^^


휠 정비용 스탠드의 필요함을 느꼈던건 지난 11월에 다녀온 낙동강 종주 중에 스포크가 3개나 부러졌었던 일 때문입니다. ( http://youlsa.com/159 ) 그중 앞바퀴의 2개는 사고로 인해 부러진거지만 뒷바퀴의 1개는 그냥 지가 알아서 부러졌었거든요. 평소 휠과 스포크의 장력 조절 등 점검을 하지 않아서 그런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날 새벽에 자전거 엎어놓고 브레이크 패드를 기준점 삼아서 스포크 조절을 하던 때를 잊을 수가 없습니다. 달릴수록 바퀴 모양이 변하다니... -_-


이 스탠드는 그런 휠 점검을 하기 위한 스탠드로 알고 있습니다. 허브 따로 림 따로 사서 휠 빌딩을 할 때에도 이런 스탠드를 가지고 한다고 하는데,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



내용물은 위 사진과 같습니다. 바닥, 기둥, 기타 부품들... 보기는 굉장히 프로페셔널하게 보이고 그런데요, 실재 재질이 아주 고급스럽거나 그러지는 않습니다.




조립은 간단합니다. 기둥 세우고 렌치로 조여주면 끝...




보통 이런 휠 정비용 스탠드는 허브의 양쪽을 잡아주도록 팔이 2개가 있던데요, 이 스탠드는 특이하게도 기둥이 하나밖에 없습니다.





스포크를 조절할 수 있는 스포크 렌치가 크기별로 3개가 들어 있습니다. 맨 왼쪽의 갈쿠리(?)는 바퀴의 QR 반대쪽에 걸어놓는건데요, 처음엔 이게 왜 필요한가 했습니다.


오른쪽의 롤러가 림을 따라 다니면서 미터로 정렬 상태를 보여주나 봅니다.




제 SCR3의 휠을 분리해서 QR을 조금 더 풀어준 후에 스탠드에 걸었습니다.




그리고, 반대쪽에는 아까 그 갈쿠리를 걸어주고 QR과 이쪽의 나사를 함께 꽉 조여줍니다. 스탠드의 팔이 한개 뿐이라서 고정이 잘 안될 것 같은 느낌이 있었는데요, 의외로 단단하게 잘 고정이 되어 정밀한 튜닝이 가능할거 같네요.





일단 바퀴는 걸었는데... 이제부터 뭘 어떻게 해야할지 잘 모르겠더군요. 그래서 설명서 그림을 보면서 연구하던 중에 제품 그림과 실제 제품이 좀 다르다는걸 깨달았습니다. 제품의 사진이나 그림에는 위 사진의 빨간 동그라미를 친 부분에 저런 꼬챙이가 달려 있는데요, 제가 받은 제품은 저 부분이 로울러 같은 바퀴가 달려 있습니다.뭐 그래도, 제가 아는 방식의 휠 정렬을 하는데에는 별 지장은 없고 오히려 더 나은거 같습니다. 저 꼬챙이는 휠 빌딩 할 때 쓰는건가? 뭐 잘 모르겠습니다. ^^




영점 조절을 합니다. 이렇게 하는게 맞나 모르겠지만...



바퀴를 굴리면 저 부분의 롤러가 림을 따라 돌면서 현재의 림에 닿은 부분이 좌측으로 치우치는지 우측으로 치우치는지 미터로 보여줍니다. 제 자전거는 2012년형 SCR3인데, 1년 반동안 막 굴렸는데도 불구하고 림이 아주 많이 틀어지지는 않았네요.


근데, 저 아랫쪽의 눈금이 있는 부분은 뭘 하는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이건데요... 뭐 하는데 쓰는건지 잘 모르겠네요.


아~~ 바퀴 상태가 메롱...



스포크 렌치는 크기별로 3가지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스탠드에 거치할 수 있어서 잃어버릴 염려가 없는 점은 좋네요.



정렬이 틀어진 부분을 알맞은 렌치로 조절해줍니다. 스포크를 돌리는 방법은 할 때마다 헛갈립니다. 주변의 스포크들과 함께 조절을 해줘야 하구요. 저는 이 페이지를 참고해서 방향을 결정해서 돌려서 조절했습니다. -> http://blog.daum.net/rla2794/6047780


주의할 점은, 스포크의 상태를 잘 봐가면서 돌려야 합니다. 주변의 스포크들에 비해 지나치게 땡땡해지거나 헐렁해지거나 하면 뭔가 잘못된 겁니다. 저는 반 바퀴 단위로 조이거나 풀면서 관찰하면서 조절을 합니다.



완벽하게 림 정렬 작업을 마쳤습니다. 뭔가 더 정갈한 주행을 하는거 같은 느낌이랄지... ^^ 그냥 느낌이겠죠?  2014년의 운을 에누리 체험단 당첨과 함께 다 써버린건 아닌가 걱정이 됩니다만, 어쨌든 덕분에 좋은 경험 했습니다. 



생전 처음 다녀온 대회, 대관령 힐클라임...

자전거 이야기




대관령 힐클라임 대회가 있다고 해서 생전 처음으로 다녀왔습니다. 

주최측에 문의를 해보니 하이브리드 자전거는(저는 썸탈 유저^^) MTB 부문에서 달려야 하고, 기록은 재주지 않는다고 하네요. 전화로 들은거라 정확치는 않았는데, 나중에 현장 분위기 보니 그냥 싸이클에 접수하고 대충 하이브리드 타고 달려도 괜찮지 않았을까 싶네요. 

암튼 그래서, 회사 후배에게 헐값(10만원대ㅋㅋㅋ)에 인수한 자이언트 SCR3 2012년형... 그 더듬이 기어 달린 싸이클을 무려 체인 기름칠까지 하고 차에 싣고서 강릉으로 갔습니다. 

대회 시작전에 밥을 주는데요, 예비군 퀄리티... ^^ 협찬인 Rudy 측에서 커피를 제공 하고, 에너지젤 업체에서도 샘플 나눠주고 그러더라구요. 아침 굶고 3시간 운전해서 갔는데 덕분에 배 고프게 달리지는 않았습니다.



식전 행사... 한국 지적공사 선수들과 국가대표 선수들을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모두 의외로 몸들이 작으셔서 깜놀.. 
어마어마한 말근육 허벅지에 또 깜놀... ^^




2,500명 정도가 참석하셨다고 하네요. 
노인들도 꽤 많고, 아이를 유아 좌석에 태우고 오신 분도 있어요. ㅋㅋㅋ 

좋은 자전거들 정말 원없이 봤네요. 복장들도 모두 멋지시고.. 
저는 그냥 츄리닝에 운동화, 빨간 코팅 목장갑... 일하다 달려온 철물점 박씨 아저씨 룩... ^^
아래 사진은 퍼레이드 시작 지점....




제가 찍은 사진은 여기서 끝입니다. 달리는 도중에는 도저히 사진을 찍거나 할 틈이 없더라구요.

경기가 시작되고 퍼레이드를 하는데 너무 무리를 했나봐요.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속도내서 함께 막 달리는거 처음이라 신나서 내 페이스를 잊고 막...
속도계 보니깐 막 45~55km/h로 달리고 그러고 있더라구요.
정작, 기록 측정 시작점에 도착해서는 땀이 흥건, 숨은 헉헉, 하늘은 노랗고.... 이뭐병... -_-;;;;


기록은 1시간 7분 나왔습니다. 
기록도 기록이지만, 골인지점 다 와서 댄싱 치며 올라가시는 아주머님께 추월 당할 때는 정말 처참...-_-

18km의 업힐은 참 멀고도 험하더라구요. 
평소에 평지 위주로 다녀서 기껏 업힐이라고 해야 암사동 언덕이 전부였던지라... 
참회와 반성을... ㅠ_ㅠ


SCR3의 더듬이 기어는 평지에서는 불편한데 언덕길에서는 의외로 아주 많이 불편하지는 않더라구요.
본격 업힐 들어가니 1-1로 달리다가 1-3 놓고 댄싱 치다가 이거 반복이라... -_-
익숙해서 내몸 같은데다가 크랭크까지 한단 더 있는 썸탈로 올랐으면 기록이 한결 나았을거 같습니다만.... 
(정말, "기어가 딱 한 단만 더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ㅠㅠ)
어쨌거나, 본격적으로 처음 타본 로드 싸이클은 탈만 하다는 것.... 
결국 나머지는 엔진의 문제겠죠... -_-



암튼, 정상 골인지점에서 버스 타고 내려오면서 통렬한 자기 반성의 시간 끝에 내년 대회를 위해 몇 가지 개선 방안을 생각해 봤습니다. 

1. 몸무게를 줄이자.
2. 몸무게를 줄이자!
3. 몸무게를 줄이자!!! -_-
4. 몸무게 좀 줄여라!!!! ㅠ_ㅠ
5. 짐무게도 줄이자... 특히 물통은 필요 없을 듯... 담번엔 측정 시작점 앞에서 물 다 마시고 물통 버리고 달려야겠어요. 중간에 세번인가 물 나눠주는 곳에서 주는 물만 받아 먹어도 충분... 가져간 물통 절반도 넘게 남고, 예비로 가져간 포카리 스웨트는 아예 손도 못대고.... 이것만 도합 1.3kg... 거기다가, 예비 튜브, 펌프, 체인툴, 렌치세트, 드라이버, 후방 깜빡이 라이트, 자물쇠... -_- 담번엔 다 버리고 달릴래요.



처음 출전한 자전거 대회, 너무너무 재미있었습니다. 
혼자 갔던지라 팀을 이루어 나오신 분들 좀 부럽기도 했구요. 

업힐 내내 거의 100m에 한번씩 "내려서 끌바할까?"하는 생각이 들었었는데요, 
그걸 이겨내고 무정차 완주 했다는거 하나로 너무 행복합니다. 
이제 세상에 무서울거 하나도 없다는 느낌입니다. 마누라님 잔소리 빼고는요... ^^


고통 받는 철물점 박씨... ㅋㅋㅋㅋㅋ





P.S) ㅋㅋㅋㅋ- 어느 자전거 저널리스트가 올린 동영상에 제가 잠시 두 컷이나 나오네요. 알아보기는 힘들지만...
(2:24초에 Buyeo라고 써있는 옷 입은 아저씨 뒤에 서있는게 저... ^^
5분 44초 지점에 뒤에 자전거 타고 휙 지나가는게 저...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