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elcome to youlsa's home!  
Front Page
Tag | Guestbook   
 
부산-서울 무박 라이딩.

늦둥이 태어나고 나면 장거리 라이딩은 거의 가기가 힘들테니 출산 전에 그동안 미루어 두었던 서울-부산 무박 라이딩을 다녀오기로 했습니다.



코스




서울-부산 무박 라이딩은 많은 라이더들이 도전하는 라이딩이고, 업힐 위주가 아닌 도로 위주의 라이딩이라 길 자체는 크게 어렵지는 않다고들 합니다.


다만, 400km가 넘는 거리 때문에 코스를 잘 잡아야 하고, 라이딩 당일의 날씨에 큰 영향을 받는다고 합니다.


"서울 부산 GPX" 이런 식으로 검색하면 수많은 서울-부산 코스파일이 나옵니다만, 그 중에 아래의 기사가 생각나서 션이 달렸던 기부 라이딩의 코스대로 달려보면 어떨까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1억원 기부" 부분은 빼고.. ^^)






션이 했던 라이딩의 코스파일을 구하다보니 함께 달렸던 치우천황님의 [블로그][코스파일]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달린 코스를 가만히 살펴보니 부산에서 시작해서 서울의 한남동까지 달린 것으로 되어 있네요. 장거리를 달리는데에는 휴식을 언제 어디서 얼마나 취할 것인지가 굉장히 중요한 문제인데요, 이날 달린 분들이 정확히 어디에서 쉬었는지 알 수 있어서 참고가 가능했습니다. 우리도 동일하게 경주, 군위, 문경, 생극, 기흥 등 대략 70~80km 정도에 한 차례씩 5회를 쉬도록 계획을 했습니다.



일반적인 서울-부산 코스들은 성남에서 탄천 자전거길을 나가 갈마터널을 지나 경충대로를 새벽에 타고 지나가게 되어있습니다. 덤프 트럭들이 많이 다니고 교통량도 많은 길이라 무서웠었는데요, 션의 코스는 신갈에서 탄천 자전거길과 만나게 되어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나중에 보니 그 덕분에 400m 정도의 누적 상승고도를 더 오르게 되긴 했습니다만...


하지만, 션의 코스에 군더더기들이 좀 있네요. 예를 들어, 취재진들과 서포트카가 모여 사진을 예쁘게 뽑을 수 있는 곳에서 휴식을 취할 목적인지 경주 시내 깊숙히 진입해서 천마총 인근에서 쉬는 등 수 km씩을 그런식으로 낭비하게 되어 있네요. 우리들은 그럴 필요가 없으니 코스를 여러 곳 수정하였습니다.


그렇게 라이딩 전날까지 손을 봐서 가민에 넣고 달린 코스 파일은 이것입니다. [코스 보기]




풍향




400km가 넘는 이런 장거리 라이딩의 경우에는 풍향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그래서 한동안 매일매일 기상청 사이트에서 풍향의 추세를 체크했습니다. 우리나라 주변에 의외로 복잡한 방향으로 바람이 분다는걸 이번 기회에 알게 되었습니다. (위의 풍향 그래프는 기상청 메인 페이지에서 동네예보-위치별-바람 순서로 클릭하여 찾아가시면 나옵니다.)


라이딩 당일인 2016년 7월 21일의 그래프는 받아놓지 않았지만, 대체적으로 직전 주말부터 대체적으로 코스상에서 계속 남동풍이 강세인 것을 보고 최종적으로 부산-서울 방향으로 달리기로 하였습니다.




준비물


원래는 혼자 달리려고 했었는데, 회사 동료들 4명이 함께 하고 싶다는 의사를 적극 피력하여 같이 달리게 되었습니다. 저는 미리 가족들과 부산에 가서 놀고 있고, 동료들은 전날 저녁에 버스타고 내려와 숙박하고 새벽 4시에 노포동 터미널에서 만나기로...


아무래도 사람이 많아지면 최대한 안전 위주로 라이딩을 조직해야 해서 일반적으로 서울-부산 달리는 분들처럼 새벽 1시에 출발하려던 것을 새벽 4시로 변경하였습니다. 5명 중 한명이라도 잠이 부족하다는 이유만으로 사고가 나는건 절대 피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랜도너스 달리는 분들의 후기를 참고하여 아래와 같은 각종 안전용품들을 구매해서 최대한 안전을 도모하기로 하였습니다.



좌상단에서 반시계 방향으로...


- 토픽 파워팩 겸 휴대폰 거치대 : 스템 거치. 7800mAh. 5.5"까지 휴대폰 거치 가능. 가민과 고프로, 충전용.


- 샤오미 20,000mAh 보조 배터리 : 후미등, 휴대폰 충전용.


- 3M 반사조끼 : 그렇습니다. 제게 딱 어울리죠. ^^


- 익손 IQ 프리미엄 : 저광량으로 쓰면 20시간 사용이 가능하며, AA 배터리를 사용하여 비상시 배터리 수급이 용이해서 랜도너링에 가장 인기 있는 라이트라는 말만 듣고 덜컥 구입.


- 본트래거 플레어 R : 야간 라이딩도 그렇지만 낮에도 내내 틀고 다니기 위해 2세트 구입, 하나 켜고 하나 충전하는 로테이션 방식으로 21시간 내내 사용. 주간용 후미등으로는 정말 최고입니다. [동영상]


- 볼보 라이프 페인트 : 한동안 SNS에 사진이 돌던 그 반사 스프레이입니다. 헬멧과 옷 등등에 뿌렸는데요, 효과 만점입니다. 사진으로는 잘 안찍히는데 대략 아래의 헬멧처럼 보인다고 보시면 됩니다. OEM 원생산자인 ALBEDO의 것은 반값에 양도 2배이지만, 이름이 맘에 들어서 볼보 것으로.... 5명 모두 곳곳에 뿌리고 깡통은 부산에 버리고 왔습니다.






라이딩!!


정작 라이딩 자체는 할 말이 별로 없습니다. 21시간동안 달렸는데, 4분의 1인 5시간을 먹고 마시고 쉬는데 썼습니다. 자세한건 동영상으로... ^^








마지막으로...


나중에 고도 프로파일을 보니 서울쪽이 좀 더 낙타등이 심하고 어렵네요. 그래서 서울-부산 방향이 더 쉽다고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뒷바람의 도움을 크게 받았으니 쎔쎔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




서울-부산은 한번으로 족한 경험인 것 같습니다.

...

하지만, 속초 라이딩이나 그란폰도 대회들도 다녀온 이후에 두번 할 짓은 못된다고 생각을 했었는데도 매년 연중행사가 되어 버린 생각을 하니 미래가 ㅎㄷㄷ


아울러, 랜도너스 달리는 분들, 이번 기회에 진심으로 존경하게 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Tag : , , , , , , , , , , , ,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BLOG main image
 Notice
홈페이지를 Tistory로 옮겼습..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56)
악기 이야기 (75)
음악 이야기 (5)
장난감 이야기 (12)
프로그래밍 이야기 (11)
자동차 이야기 (15)
책/영화 이야기 (5)
신변잡기 (29)
 TAGS
기타 무쏘 무쏘스포츠 RAT 펜더 Korg Keeley 보스 Boss 페달보드 캐패시터 트레몰로 SG 페달 DIY 앰프 아들네미 오버드라이브 튜너 파워미터 가민 자전거 킬리 부스터 OD-1 이펙터 디스토션 SD-1 깁슨
 Recent Comments
겨울이 되어서 헬스..
오예 - 10.20
제가 찾던 글이네요!..
당당 - 09.27
그간 좀 바빠서 결론..
youlsa - 08.10
안녕하세요? 설악그..
y9pp9 - 08.03
네. 반갑습니다...
youlsa - 04.05
 Recent Trackbacks
Isaias Blankumsee
Welcome to youlsa's..
Geralyn Deloy
Welcome to youlsa's..
QUAizONE의 알림
quaizone's me2DAY
말랑의 생각
ccassa's me2DAY
우리는 진실을 알아..
HEAL THE WORLD
 Search
 Archive
2017/05
2017/03
2017/02
2016/07
2016/01
2015/10
2015/09
2015/03
2014/12
2014/09
2014/08
2014/01
2013/11
2013/09
2013/08
2012/08
2012/03
2012/02
2012/01
2011/12
2011/09
2011/08
2011/07
2011/06
2011/04
2010/08
2010/05
2010/04
2010/03
2009/11
 
rs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