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elcome to youlsa's home!

후방 카메라, 폴라폭스 아이온...

자동차 이야기


SUV들은 보통 뒤가 잘 안보이는데요, 제 경우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주행중에는 괜찮은데 주차장에서 후진할 때에는 지나가는 사람이 있는지, 차 뒤에서 놀고 있는 어린아이들이 있는지 몇차례 내려서 확인을 한 후에 후진을 하게 됩니다.

때마침 날씨도 좋고 가격이 저렴한 후방 카메라를 발견해서 설치하게 되었네요. 폴라폭스의 EyeOn이라는 제품입니다. 번호판의 한쪽 나사를 떼어내고 설치하는거라 작업도 쉽고 모양도 크게 거슬리지 않습니다. 후방 카메라라고 하면 비쌀줄 알았는데 이 제품은 2만원대로 저렴해서 좋네요.



무쏘 스포츠의 테일 게이트는 볼트만 16개 풀어내면 바로 번호판 볼트가 나옵니다. 우측의 볼트를 떼어내고 카메라를 장착했습니다. 배선상의 문제는 없는데 이 선을 실내로 끌어 들이는게 조금 문제입니다.

뒷자리 바로 뒤의 공구함 자리의 구멍을 통해 들어오도록 했는데요, 실내에 들어와서는 큰 문제 없는데 이 공구함부터 테일게이트까지의 배선이 조금 요령이 없으면 금방 끊어지거나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스프링이나 쇼바의 윗쪽으로 배선을 빼지 않으면 주행중에 간섭이나 충격에 의해 선이 끊어지기도 합니다. 특히 테일게이트 부근은 너무 타이트하게 배선을 해놓으면 게이트를 여닫는 중에 끊어질수도 있습니다. 더운 날에는 열기에 의해 배선이 늘어나기도 하구요.

제 경우에는 배선을 테일게이트에서 하체로 빼내는 과정에서 카메라의 커넥터 부근의 케이블이 끊어져서 한번, 차 하부로 지나가는 배선이 충격에 의해 늘어나서 단선되어 또 한번, 두 차례의 배선 문제가 생겼습니다. 다행히 국내 업체라 A/S는 신속하게 해주더군요. 기본배선은 3,000원에 새로 구매할수가 있었습니다. 이런 경험 끝에 결국 케이블 가드를 이용해서 차 하부로 지나가는 배선을 모두 감싸주었습니다. 카메라의 방수 성능도 이 업체에서 자랑하는 부분이라 지난 장마의 폭우에도 정상동작을 하고 있습니다.



설치를 마치고 나서는 카메라의 좌우 각도 조정이 필요합니다. 위의 사진과 같이 긴 노끈을 이용해서 차가 후진할 경로를 표시를 해둔 다음 카메라를 잘 돌려서 제일 그럴듯한 위치를 찾아냈습니다. 보다시피 눈금과 완전히 일치하지는 않지만 거의 흡사한 위치를 찾을수 있습니다. 운이 좋은건지 거리 표시도 대략 맞고요, 좌측 하단부에는 범퍼의 일부분이 보여서 주차 위치를 가늠하기가 좋습니다.

후방 카메라를 설치하기 전에도 그랬지만 "폭풍후진"은 안하게 되고요, 모니터를 보면서 "소심후진"을 하게 됩니다. 안전이 제일이니 조심조심... 싼 가격에 즐거운 작업이었습니다.

Mio 138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에도 쓰던 네비(DCN-500)가 있었는데 CD롬으로 데이타를 업데이트를 해주는 방식인데 이 CD가 생각만큼 싸지가 않더군요. DCN-500은 기능도 심플하고 리모콘으로 작동하게 되어 있는데다가 좌석 아랫쪽에 안보이게 설치해둘 수 있어서 깔끔하고 해서 좋기는 했는데 이런 저런 이유로 새 네비를 구입했습니다.

MIO-138이라는 요즘 한참 인기를 끌고 있는 기종인데요, 보다시피 디스플레이가 내장되고 터치 스크린으로 동작이 가능한 스탠드얼론 기종입니다. 내장 배터리가 4시간 이상 동작하기 때문에 별도의 전원선이 없어도 별 불편함은 없습니다. 거치대에 기기만 꽂아놓고 쓰면 되죠.

이전 버전은 지도가 미오맵이라는 자체 지도를 사용했었는데 기능이 그다지 많지 않은 맵이었다고 합니다. 열성 사용자들의 강력한 요구로 인해 Mappy 맵으로 교체를 단행했다고 하네요. 아기자기한 기능도 많고 좋긴 하지만 지도의 시인성이 약간은 떨어집니다. 너무 잡다하게 많은 정보를 보여주려고 하는 것 같기도 하구요.

무엇보다 제 경우에는 고속도로 모드는 절대 못쓰겠더군요. 앞으로 만나게될 인터체인지의 이름들과 휴게소 이름을 보여주는 것도 좋지만 화면의 4/5 가량을 가리면서 보여줄 정도는 아닌 것 같습니다.

그리고, 화면상에 나오는 기능 버튼들이 조금 보기가 난잡한 경우가 많습니다. 확대/축소 같은 경우에는 별도의 하드웨어 버튼이 있는데도 중복되네요. 가뜩이나 화면도 작은데 말입니다.

구입후 전국을 돌아다녀 봤는데, 지도의 질은 생각보다 괜찮네요. 업데이트도 1년에 6회씩 한다고 하니 그 점도 괜찮고요. 특히 이전의 DCN-500보다 GPS 위성 연결 시간이 월등하게 빨라진 점이 좋습니다. 터널이나 고가도로 아래와 같이 위성이 잡히지 않는 곳에 들어갔다가 나왔을때 DCN-500의 경우는 좀 시간이 많이 걸렸었는데 이 MIO는 금방 잡아내네요.

안내 목소리를 남성/여성/아기/조폭/느끼 등등으로 바꿀수 있는 점도 재미있습니다만, 어느 방면으로 가야 하는지 읽어주는 부분은 그냥 여성 목소리로 고정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조폭 버전으로 안내를 받을때 이런 웃긴 현상이 나옵니다.

(조폭)아따~ 형님~ 잠시후에~ 300미터 전방에서 (여성)충무로, 서울시청 (조폭)방면으로 좌회전 하시면 되겠습니다요~

이런식으로 나옵니다. 그냥 들어줄만은 한데 좀 그렇습니다…. 앞으로는 개그맨들이나 드라마 주인공들의 목소리로 안내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고 하니 기대됩니다.

결정적인 단점은, 터치 스크린이기 때문에 손이 더럽다던가 뭔가 먹다가(!) 조작하거나 하면 화면이 금방 드러워집니다. 그리고, 리모콘이 없기 때문에 손을 길게 뻗어야 하는 점도 불편합니다. 화면상의 버튼들은 왜 그리 또 작은지…


생각보다 컸던 미끄럼틀…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간 실어나를만한 무겁거나 큰 물건이 없었는데 몇일전에 아들네미 한준이의 사촌 누나 시연이가 쓰던 미끄럼틀을 집으로 옮겨오게 되었습니다. 처음 가지고 나올 때에는 별것 아닌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부피가 크고 불규칙하게 생겨먹어서 짐칸에 싣고 묶는게 생각만큼 용이하지 않더군요.

어찌어찌 실어와서 조립을 하고 보니 거실에 꽉 차는 듯한 위압감이 대단합니다. 높이도 생각보다 높아서 좀 위험해 보이기도 하고요. 아무래도 미끄럼틀에 맞추기 위해서라도 넓은 마당이 있는 큰 집으로 이사해야 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암튼, 어렵게 옮겨서 설치해주고 나니 우리집 원숭이는 원래의 사용법과는 반대로 미끄러지는 쪽으로 기어 올라가서 계단으로 내려오는걸 더 좋아합니다. ^^

암튼, 화물은 중량이 아니고 부피라는 당연한 사실을 다시 한번 깨달았습니다.


간만의 작업. 오토라이트…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동호회에서 공구했던 오토라이트를 몇달째 짐칸에 가지고만 다니다가 드디어 달았습니다. 오토라이트가 뭐냐면 차 주변의 빛의 밝기에 따라 단계별로 미등과 전조등을 자동으로 켜주고 꺼주는 기능을 하는 간단한 장치입니다. 보통 고급차에는 기본 장착되어 나오는거 같은데 무쏘 스포츠는 저급 화물차라 당연히 없습니다. -_-

설치는 간단합니다. 선을 찾는게 제일 힘든 일인데요, 보통 동호회에 가보면 차량별 배선은 대략 알 수 있습니다. 필요한 선이 4개 정도 되는데요. 전조등 신호선, 미등 신호선, B+선 (시동이 걸리면 신호가 뜨는 선입니다), 접지선. 이렇게 4개입니다. 무쏘 스포츠의 경우에는 핸들 박스를 풀면 모두 나오더군요.

문제는 센서의 위치인데, 공구로 구입한 오토라이트 장치의 센서가 무척 예민합니다. 처음에는 대시보드 윗쪽에 센서를 뒀었는데 가로등만 켜져 있어도 전조등이 안켜질 정도로 예민하더군요. 그래서 다음번엔 A-필라 옆쪽에 설치를 했었는데 여기도 큰 차이가 없습니다. 그래서 하는수 없이 사진과 같이 계기판 아래, 핸들박스 옆에 설치했습니다. 굉장히 안쪽에 설치한건데, 이 정도 해야 제때 미등 켜지고 전조등이 켜지네요.

라이트 스위치에 손을 댈 일이 없어졌으니 그 손으로 담배라도 다시 피워야 되는건가요? ^_^


비오는 날 3인용 소파를…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3인용 소파가 지금까지 날랐던 짐 중 가장 힘들었던거 같습니다. 일단 크기도 크기지만 도중에 집중호우를 만나서 비 피하려고 잔머리 쓰다가 비만 더 맞고…

암튼, 따뜻한 햇별에 말리고 나니 소파 상태도 양호하게 되돌아 왔습니다. 그나저나 복도식 주공아파트들은 소파를 나르기엔 너무 좁네요. 중간중간에 자전거를 묶어놓은 집도 있고 해서…


1인용 소파 운반.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옮겼습니다. 이 1인용 소파는 이사하고 애 태어나고 집안 가구배치 바꾸고 그러는 도중에 집과 친정(?)을 3번 정도 오간거 같네요. 집이 좁으니….

1인용 소파는 비교적 수월한 화물인거 같습니다. 적재함 문을 열고 갈 필요도 없고, 심지어는 깔깔이로 묶어줄 필요도 없고요. 손쉽게 옮겼습니다.


화물 운송의 어려움…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탁구대가 생각보다 나르기가 힘드네요. 무게도 무게려니와 그 생겨먹은 모양때문에 적재함에 올리기가 참 힘들었습니다. 차야 긁히건 말건 우겨 넣었습니다. 게다가 금호동 산 꼭데기부터 강남까지 오려니 언덕도 많고 얼마나 불안했었는지…

화물 운송의 어려움은 부피와의 싸움/절묘한 운전술에 있지 않나 싶습니다.


차 나온지 4개월.. 대시보드 탈거에 대해...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시보드와 계기판들이 차 나온 다음부터 지금까지 거의 조립되어 본 적이 없습니다. 이거 하나 하고 나면 저거 또 하고 싶고 그래서 이리 뜯고 저리 뜯고… 쌍용 정비공장 들어갔더니만 제발 좀 작작 하랍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XBOX 달기.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쏘 스포츠에는 최상급 오디오가 CD 한장 달랑 플레이 되는 오디오입니다. 그래서
저는 따로 대우 AKV-0500이라는 인대쉬 TV 겸용 CD 오디오를 구입했습니다. 좀 다니다 보니 CD체인저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것 저것 살펴보던 중 욕심이 생겨 결국에는 DVD 체인저를 사야겠다고 마음을 먹게 되었는데요, 결국 포기했습니다.

대신 집에 놀고 있는 엑스박스가 있어서 그걸 그냥 달아서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웬만한 CD 체인저보다 훨씬 좋습니다. ^_^ MP3, Divx, DVD등을 플레이할 수 있고요, 엑스박스 전용 게임은 물론 MAME를 깔아서 제비우스, 라이덴, 야구, 미스터 도 등의 오락실 게임들을 할 수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재함 파워 아울렛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차에는 다 있는거 같은데 무쏘 스포츠에만 없는거 같습니다. 쏘나타용 파워 아울렛을 몇달간 가지고만 다니다가 드디어 짐칸에 달았습니다. 야간에 작업등이나 냉장고, 청소기 등을 연결해서 쓰면 아주 유용할거 같습니다.

핸즈프리 선을 깔끔하게..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쏘 스포츠에는 아주 좋지는 않지만 어쨌든 핸즈프리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근데, 연결 잭만 나와 있고 핸드폰을 어디다 두라는 건지 모르겠더군요. 보통은 선을 길게 늘여서 기어 위에 두던가 하는데 아무래도 보기가 안좋아서 어차피 쓰지 않는 재떨이로 핸즈프리 배선이 나오도록 해봤습니다. 제 핸펀이 마침 재떨이에 딱 맞는 크기라 깔끔하고 좋네요.

순정 원격시동기 안테나 개선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쏘 스포츠의 순정 원격시동기의 도달거리가 좀 많이 짧더군요. 개선책을 모색하던 중에 안테나를 외부로 빼놓을 수 있다는걸 알고 해봤습니다. 대략 40-50% 정도 개선되네요. 근데 밖에서 보면 안테나가 저렇게 민망하게 잘 보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렉스턴 3단 콘솔과 엠보싱을…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 나온지 이제 딱 한달인데… 천정을 뜯어냈네요. 원래 이럴 계획은 아니었는데…

암튼, 무쏘 스포츠의 아쉬운 점 중 하나인 내부 수납공간 부족 해결을 위해 렉스턴의 오버헤드 콘솔을 달았습니다. 막무가내로 시작했는데 결국 깔끔한 마무리를 위해 천정을 엠보싱 하게 되었습니다.

역시 처음 한번 칼질 시작하는게 힘들지 시작하고 나니까 천정 뜯고 내장재 제거하는 등등 일사천리로 진행되네요. 도중에 콘솔 주변이 너무 지저분해서 하는 수 없이 엠보싱까지 하게 됐는데요, 엠보싱 자재 사러 갈 때 천정을 고정하지 못하고 대충 머리에 이고 운전해서 갔습니다. 지나가던 사람들의 황당해 하는 시선이… ^^

전체적으로 차의 느낌이 푸근해졌네요. CD와 선글라스들을 수납할 수 있는 공간도 생겼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지 한달도 안된 차에 에쿠스 화장거울을…

자동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 나온지 한달도 안됐는데, 마눌님이 임신했다는 소리에 기뻐서 에쿠스 화장 거울을 조수석에 달았습니다. 뭐 처음 칼질이 힘들지 한번 하고 나니까 그 다음은 우습습니다. ^^

전원은 실내등으로 들어오는 상시 전원이 있기에 그걸 연결했습니다.

새 차를…

자동차 이야기

오늘 마눌님이랑 같이 평택 쌍용 출고장에 가서 차를 받아 왔습니다. 2004년형 무쏘 스포츠 픽업. 무엇보다 튼튼하게 생겼고 짐을 많이 실을 수 있는 차라 기분이 참 좋습니다. 짐들이 타기 좋은 차.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념으로 예전에 탔던 차들에 대한 기억을 되살려 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버지 차였던 프라이드 베타… 93년에 사서 97년에 제가 해먹었습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92년형 코란도. 2001년에 사서 2003년에 미국 가기 전에 폐차하고 갔습니다. 길 가다가 범퍼 떨어지고, 신촌 로터리 한복판에서 기어 부러지고… 할 수 없이 철공소에서 만들어 부착한 저 강철 범퍼… 무엇보다 제일 속상했던때는 언덕길에서 열나게 밟는데도 옆에 짱개 오토바이에게 추월 당했을때… 그래도 마눌님이랑 산으로 들로 많이 놀러 다닐 수 있었던 즐거운 차였습니다. 차가 헐해서 험로 주행 맘놓고 했습니다. 가다가 망가지면 차 버리고 온다는 기본자세로…

상태가 매우 안좋은 차였는데 이걸 샀던 이유는 중고차를 사러 갔는데 제 핸펀 뒷자리와 번호판이 똑같은걸 발견하고는 다른 차는 보지도 않고 그냥 이걸 질러 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서 2003년에 샀던 98년형 Chevrolet Cavalie. 너무 헐한 차라… 2200cc였는데도 뒷유리 열선도 없고, 윈도우도 손으로 돌려 열어야 하고, 카스테레오 없고, 모든 기능이 완전 수동인 싸구려 차였습니다.

이 차도 추억이 많은 차네요. 이걸 몰고 산타 클라라에서 시애틀까지 18시간 걸려서 밟아서 갔었습니다. 원래는 12시간 정도면 가는데 해변 도로를 타고 가서 도중에 한번씩 내려서 바닷가(=>태평양)에서 놀다가 가느라 6시간이나 오버되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참 즐거운 추억었네요.

다음번에는 차가 아닌 비행기를 사게 되는게 아닐까 하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