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elcome to youlsa's home!

'아나로그'에 해당되는 글 2건

  1. 3채널 아나로그 멀티
  2. 잔잔한 파문, 아이바네즈(Ibanez) AD9

3채널 아나로그 멀티

악기 이야기

소금구이님 사이트에서 3채널 멀티 케이스 판매하시길래 사다가 만들어 봤습니다. 오른쪽으로부터 모피어스 클론 -> 페이즈90 클론 -> 딥블루 딜레이 클론... 이렇게 장착했습니다. 모피어스의 조그만 노브는 노이즈게이트...

케이스도 튼튼하고 생각보다 작고 참 좋네요. 물론 아직 하려고 했던 작업을 완료한건 아니라 갈 길이 머네요...

1. 수퍼하드온 내장. 딜레이를 켤 때 함께 켜지도록...
2. 페이저의 모디파이 선택 스위치
3. 파워서플라이 3구 더 달아서 외부 이펙터에 9V 공급. (원래 스펙이 6구입니다. 3개는 내장 페달에 공급하고 3개는 외부잭을 이용해 바깥의 페달들에 공급하게 되어있죠. 전 귀찮아서 3구만 일단 만들었다는...)
4. 고무다리 달아주기.
5. 데코레이션... 아들네미가 스티커 잔뜩 붙이지 않을지...

 페이즈90은 이미 쓰고 있어서 감흥이 그냥 그런데, 모피어스가 비록 클론이지만 하이게인 톤이 상당히 좋네요. 하이게인 페달이라고는 메탈존, 램피지, 워프 팩터 정도 써봤는데 모피어스는 장풍(?)이 센 축에 속하는거 같습니다. 원본도 언제 한번 써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딥블루 딜레이도 그 몽롱한 테이프 딜레이스러운 소리가 일품이네요. 이것도 원본을 한번 꼭 써보고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래는 멀티의 크기를 다른 페달들과 비교해 놓은겁니다.


잔잔한 파문, 아이바네즈(Ibanez) AD9

악기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은 스쿨뮤직 쇼핑몰에서 빌려왔습니다. 문제가 되면 삭제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써본 공간계 꾹꾹이 이펙터는 DD-3, DD-5, 홀리그레일, DE7 정도였습니다. 그들 중 가장 만족감이 높은 공간계 이펙터가 아이바네즈 DE7이었습니다. 디지탈 딜레이에 에코머신 비슷한 톤으로 바꿔주는 기능(주로 고음 깎아주는거겠죠)이 들어있어 에코 머신 비슷한 소리도 내주는 이펙터인데요, 이것이 그 전에 사용하던 보스의 DD-3나 DD-5보다 더 선호하게 되는 요인인 것 같습니다. 에코 모드로 사용했을때 톤이 조금씩 허물어져 간다고나 할까요, 암튼 그 녹아내림(?)이 참 마음에 들었던 것 같습니다.

디지탈 딜레이를 싫어하는 사람들은 보통 재현되는 소리가 너무 완벽해서 싫다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이게인 상태에서는 이런 완벽한 재현이 톤을 전체적으로 더 꽉 짜여 보이도록 해주곤 하지만 웬만한 음악의 경우에는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아나로그 딜레이가 더 알맞는 것 같습니다.

아뭏튼, DE7의 에코모드에 낚이게 되어 결국 같은 회사의 꽤 괜찮은 아나로그 딜레이로 평가 받는 AD9을 업어오게 되었습니다. 우습지만 얼마전 KBS의 “스폰지”에서 실험을 해서 화제가 되었던 MP3 같은 디지탈 음원으로 음악을 들을 때의 심신 피로 현상 (디지탈 피로라고 하더군요)이 못내 찜찜했던 것도 이 페달을 사용하게된 간접적인 동기가 되었습니다. -_-;; [관련기사]

아나로그 딜레이인 AD9의 가장 좋은 점은 3개의 노브들을 웬만한 지점에 대충 둬도 그럭저럭 괜찮은 소리가 난다는 겁니다. 디지탈 딜레이의 경우에는 음이 너무 선명해서 노브를 잘못 돌리면 좀 거슬리는 소리가 나기 십상입니다. 특히 딜레이 타임을 잘못 설정하면 제대로 연주하고 있어도 계속 삑사리를 내고 있는 것처럼 들리는 경우도 있고요, 특히 대음량으로 연주중일 때에는 잘못 설정하면 귀에 거슬리는 소리만 계속 내게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AD9의 경우에는 웬만하면 귀에 많이 거슬리지 않게 흐느적 잘 덮어줍니다. 포토샵을 예로 들자면 디지탈 딜레이가 음을 sharpen해주는 느낌이라고 한다면 아나로그 딜레이는 blur를 비롯한 일종의 뽀샤시 효과를 준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 AD9의 결정적인 단점이라면 롱 딜레이가 거의 불가능하다는 점입니다. 딜레이 타임의 한계가 대략 300ms 정도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더블 트래킹 효과를 주기 위한 숏 딜레이로 쓰기에도 아주 좋지는 않습니다. 슬랩백 사운드에 가까운 자연스런 에코 효과를 내기 위한 용도에만 적합하다는게 이 페달의 단점인 것 같습니다. 물론 그것만으로도 훌륭한 퀄리티를 보여주고 있기는 합니다. 이런 식으로 녹아내리는 톤으로 약간만 더 롱 딜레이가 되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이 자꾸만 드는데요, 내부를 열어서 반고정저항을 조정하면 딜레이 타임이 약간 늘어난다고 합니다. 롱 딜레이에 대한 갈증은 DD-5/DE7같은 디지탈 딜레이를 쓰거나 AD99같은 좀 더 고가의 페달을 쓰면 해결될거 같습니다. 디지탈이라는 찜찜함과 DE7이 속한 Tone-lok 시리즈의 페달들이 저가 보급형 페달이라는 인식만 괜찮다면 DE7도 상당한 퀄리티의 대안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AD9에 또 한가지 치명적인 단점이 있습니다. 스테레오 효과를 위해 출력 부분이 Dry 출력과 Delay 출력의 두가지 출력이 가능한데요, 이렇게 쓰는 경우에는 Dry 출력 부분은 입력 받은 소리가 그대로 나와야 하는데 톤을 어마어마하게 많이 깎아먹습니다. 그냥 출력잭을 하나만 써서 모노로 사용하면 톤깎임이 그리 크지 않은데요, 스테레오로 사용할 경우에는 참 기타 칠 맛 안날 정도로 깎아 먹습니다.

AD9을 들여오면서 DE7을 저의 미니 페달보드에서 빼고 이래 저래 잘 조합해보니 킬리 컴프까지 구겨 넣을 수 있었습니다. 결국 저의 미니 페달보드에 디지탈 이펙터가 전혀 존재하지 않게 되었네요. 여전히 기타 소프트케이스의 앞 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크기입니다. 이 생각이 얼마나 갈지 모르겠지만 암튼 이 이상의 이펙터는 제게 별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니 페달보드의 원래 모양은 이랬습니다. 이 나무판의 크기가 딱 마음에 들었었는데 설치 가능한 페달의 갯수가 4개가 한계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AD9 덕분에 이리저리 조합을 해보니 한개 더 꾸겨넣을 자리가 생겼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