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elcome to youlsa's home!




페달파츠에 큐티 라는 이름의 아주 작은 이펙터 케이스가 나와서 여기에 G2D의 모피어스 클론을 제작해서 넣어봤습니다. 케이스가 생각보다 너무 작아서 손가락 두껍고 짧은 제게는 작업이 조금 어렵더군요. 얼마전에 작업했던 3채널 멀티에 있던 모피어스 클론을 빼서 이 케이스에 넣어줬습니다. 3채널 멀티에는 BSIAB2(Brown Sound In A Box2)가 대신 들어가 있습니다. 이 녀석도 참 좋은 페달입니다. 이에 대한건 다음 기회에...

모피어스는 G2D라는 회사에서 제작하는 하이게인 페달인데요, 특이하게도 자체 노이즈 게이트를 내장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s/n비가 상당하고 대단히 퍼커시브한 사운드가 가능합니다.
 



모피어스 원본에는 노브가 4개 있습니다. Volume, Tone, Gate, Dist입니다. 이중에 별 상관 없는 Gate 노브를 옆면에 달려고 하니 기판 지지대를 그대로 이용할수가 없어서 사진과 같이 아랫쪽으로 내려 달았습니다.



요즘 녹음을 할 여건이 안되어 샘플은 녹음하지 못했습니다만, G2D 사이트에 올라와있는 샘플 사운드와 거의 완전히 동일한 소리가 납니다. 노이즈 게이트의 효과가 정말 대단합니다.



다만, 원본과 틀린 점은 원본 페달의 Tone 노브는 중음대만을 컨트롤 하는 것 같은데요, 제가 만든 버전은 고음대를 컨트롤 하는 것 같습니다.



보스의 페달과 비교해보면 페달의 크기가 굉장히 작은걸 알 수 있습니다. 물론 크기 문제로 건전지가 들어갈 자리는 없습니다.  보통 하이게인 페달은 크고 시커멓고 무식하게 생긴게 기본인데요, 이렇게 작고 예쁘고 소심(?)해 보이는 케이스에 넣어놓으니 나름 괜찮은거 같습니다. 핑크색으로 하려고 했었는데요 지난번에 랜드 그라프 만들면서 핑크색을 사용해서 이번에는 시뻘건색으로 작업했습니다. 데코레이션은 스티커로 했는데 손이 떨려서 엉망이지만 페달이 작아서 잘 보이지도 않아 그대로 쓰기로 했습니다.



페달보드가 너덜너덜해 보이는건 아들네미가 페달들이 다 자기꺼라며 미키마우스, 디즈니 등등의 스티커들을 3판 가까이 붙여놔서 그렇습니다. 제가 몰래 떼는지 맨날 감시하고 있어 맘대로 떼지도 못하고 저렇게 두고 있습니다.

암튼, 작은 케이스 덕분에 제 비좁은 페달보드에 항상 아쉽던 하이게인 페달을 수월하게 추가할 수 있게 되었네요. ^^

Comment +11

  • Ante 2008.12.05 21:38 신고

    G2D 홈피에 모면 커스텀 오버드라이브에서 게인이 늘어났다고 하는데. 그러면 회로가 DS-1 같은 디스토션 계열이 아니라, SD-1 같은 오버드라이브 계열인가요?

    • 글쎄요... 단순히 뭐라 단정 짓기는 힘든데요, OP앰프가 3개 쓰이고, TR과 JFET이 쓰였는데 이것들은 노이즈 게이트 용도인거 같고요... OP앰프 증폭 후 다이오드 클리핑이니 일반적인 오버드라이브 회로이되 스테이지가 3~4 스테이지 정도로 늘어났다고 볼수 있을 것 같습니다.

  • Ante 2008.12.15 21:58 신고

    모페우스 지금 제일 관심 가는 패달인데, 나온지가 좀 됐음에도 G2D 홈피 외에는 샘플을 찾을 수가 없네요. -_-;; 써본 사람들의 평은 좋은데 말이죠. G2D의 네임벨류가 너무 약한가봐요.
    그래서 또 오게 되었는데요. ;;
    하이게인 패달이라서 의문인게...
    기타 볼륨 노브에 충분히 잘 반응하는 패달인지 궁금하네요.
    제 앰프가 마샬 1987 원채널 논마스터 앰프인데, 요즘 뉴메틀의 과격한 사운드를 내면서 기타 노브에도 충분히 잘 반응해서 볼륨과 톤 노브 조절만으로 생 클린까지는 아니어도 라이브시 충분히 쓸만한 클린톤의 뉘앙스가 나오길 바라거든요.

    • 글쎼요. 원본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제가 제작한 클론 버전은 기타의 볼륨에 별로 반응성이 좋지 않습니다. 클린톤 근처까지 못가죠. 노이즈게이트가 조금이라도 들어가 있으면 기타 볼륨을 약간 줄여도 노이즈로 분류되어 음을 막아버립니다. ^^

      뉴메틀 정도의 게인으로 기타 볼륨으로 클린까지 나올만한 페달이 있을지 의문이네요.

    • 한번 직접 만들어 써보시던가 아니면 PEDALPARTS.CO.KR의 장터에 보시면 가끔 모피어스 클론(이름이 오르페우스) 파는 분들 있을겁니다. 클론을 먼저 써보시고 원본 구입을 고려해보시는게 어떨까 싶네요. 페달 치고는 좀 비싼 축에 속해서 말입니다.

  • Ante 2008.12.16 05:00 신고

    비싸긴 비싸요; 중고매물도 없구.

  • Ante 2008.12.16 11:24 신고

    음... ; 들어본 하이게인 패달 중에서 제일 질감이 마음에 들어서..; 욕심이 나느데.
    이런 패달이 별로 없더라고요. 극단적으로 컨트롤성 없이 메탈존 틱하던가...너무 약하던가... 물망에 오른게 모페우스와 크랭크 막시무스인데... 막시무스는 많이 들어봤지만, 공식 홈피에 있는 모페우스 샘플만으로 그 쪽으로 마음이 그냥..;;

    현재는 잭와일드 오버에 RC부스터 물려서 쓰는데 너무 80년대 톤이 나오구요.

  • 박성근 2010.02.05 14:25 신고

    안녕하세요?
    저는 인제사 기타를 배워보고 싶은 사람인데
    드라이브를 쓰면 잡음이 너무 많아서
    요놈을 좀 자작해보고 싶은데, 부품, 케이스는 어디서 구하면 되는지요?

  • rocha 2012.01.13 12:24 신고

    말씀 좀 여쭐게요...혹시 패턴대로 제작 후 파핑 노이즈는 없으셨는지요?

    • 3PDT 스위치 밟을때의 파핑 노이즈를 말씀 하시는거라면... 신경 쓰일 정도로 크지는 않습니다만 조금 있기는 있습니다. 혹시 어스와 차폐가 잘 안된 상태라면 파핑 노이즈가 좀 더 클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해당 페달의 앞쪽에 다른 페달(기왕이면 보스 같은 버퍼 바이패스)을 두시면 역시 파핑 노이즈가 좀 줄어들기도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