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전거 이야기

(27)
Ridingazua에서 코스 만들고 가민에서 클라임 프로 제대로 쓰기. Ridingazua로 만든 gpx 파일로 가민의 클라임프로 기능을 제대로 쓰는 방법을 대충 알아낸것 같습니다. 요약하면, Ridingazua에서 만든 gpx 파일을 스트라바에 올려서 고도 데이타를 보정하도록 하여 그 gpx를 다시 받아 쓰면......되는 것 같습니다. (아직 실제 라이딩 나가서 확인은 못해봤습니다. ) 1. 코스 만들기 일단 Ridingazua에서 코스를 만들고요, GPX 파일로 내보내기를 해서 다운로드 받습니다. 2. GPX 파일에 타임스탬프 입히기 이 GPX 파일을 스트라바에 올려야 하는데, 위에서 만든 GPX 파일은 실제 라이딩 기록이 아니라서 코스에 대한 정보들만 존재하고 시간에 대한 정보들이 없습니다. 이걸 가상의 시간 정보들로 채워줘야 스트라바가 업로드를 받아줍니다. Goto..
즈위프트 핸들바 컨트롤러 (aka Zi2 리모콘 ) 즈위프트를 달리다 보면 이것저것 조작해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보통 컴패니언 앱을 쓰는데 헉헉거리면서 페달 돌리면서 앱 화면을 보며 정확히 클릭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자동차, 오토바이 등에 많이 쓰는 블루투스 미디어 컨트롤러를 이용해서 조작을 편안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을 한번 사용해봤습니다. AutoHotKey라고 하는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이미 이 작업을 하신 분들이 많아 작업에 참고를 하였습니다. zwiftinsider.com/bluetooth-eracing-controller/ How To Set Up an E-Racing Controller for Zwift - Zwift Insider Take Zwift racing to the next level with this hands-on c..
또 하나의 가민.. (feat. 확찐자) 3~4월에 코로나-19때문에 일도 못하고 자전거도 못타고 맨날 집에서 혼자 애 보느라 폼이 엉망이 되었습니다. 각종 파워 수치들 작살난것도 까무라칠 정도이긴 하지만, 무엇보다 몸무게 인생 PR 갱신.. ㅠ_ㅠ 몇일전 ᅟ큰 결심을 하고 저울(체중계라 하기 부끄러움)에 올라봤다가 진심 깜짝 놀랐습니다. 가뜩이나 로뚱인데 이젠 슈퍼 로뚱.. 일이 잘 안풀리면 가민 사서 해결하는게 자덕의 미덕이죠. 그래서 가민 체중계 하나 들였습니다. 체중, BMI뿐만 아니라 체지방 비율, 체수분, 근육량, 골밀도 등등을 측정해서 가민 Connect에 쏘아서 매일매일 그래프를 그려주네요. 이젠 근육량 PR 찍네 마네, 체지방 PR 찍네 마네 하게 생겼습니다. 게다가 까딱 잘못 설정하니 체중계에 오를 때마다 온 동네방네 소문을 ..
4iiii 무소음 스마트로라 Fliiiight 잠시 사용기 4iiii의 무소음 스마트 로라 Fliiiight가 도착해서 잠시 써봤습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로라가 이 바로 전 버전인 STAC Halcyon이라서 두 기종의 장점과 단점을 비교해볼 수 있었습니다. 자전거 거치방법 개선 아래와 같이 자전거의 거치부와 저항유닛 부분이 STAC Halcyon에 비교하면 월등히 깔끔해지고 덜 공돌이스럽게 개선되었습니다. STAC Halcyon에서는 자전거를 고정하는 부분에 커다란 윙넛이 있었는데 Fliiiight는 그게 없어지고 간소화 되었습니다. 두개의 다리의 바닥에는 높이를 미세조절할 수 있는 발도 달려있습니다. 저항유닛은 정확히 좌우로 이동합니다. Stac의 버전은 클램프 형태라서 원호를 그리며 자석이 이동을 했던것에 비하면 좀 더 정밀한 동작이 가능한 형태로 바뀌었습..
가민 엣지 830을 한달간 써보고.. 한달 정도 썼네요. 그동안 느낀 점들을 써봅니다. 1. 터치도 빠르고 동작도 빠르고.. 지금까지 써본 가민 엣지 기기들 중에 제일 빠른것 같습니다. 써본거라곤 1000, 510, 520 밖에 없긴 하네요. 1000의 터치와 오동작(비나 땀이 묻으면 아무데나 막 눌리고 필드 맘대로 바뀌고 등등)에 질려서 결국 520으로 안착했었는데, 정말 많은 수의 잔잔한 버그들과 배터리 광탈에 지쳤었는데, 830은 속도와 배터리 면에서는 매우 좋습니다. 일단은.. ^^ 다만, 땀이 많이 나서 땀 묻은 손으로 터치 쓰려면 여전히 불편하네요. 가민 리모콘이나 di2의 후드스위치를 사용하면 좀 낫습니다. 어차피 네비게이션도 잘 안쓰고 그럴거면 버튼식인 530을 샀어도 괜찮았을것 같기도 합니다. 2. 코스만 넣으면 나머지는 알..
심박계형 파워미터 PowerCal 보정하기 심박계형 파워미터인 PowerCal을 정말 잘 쓰고 있습니다. (https://www.clien.net/service/board/cm_bike/13218746) 주로 따릉이나 헬스클럽의 실내 자전거 타는 용도로.. 출퇴근시에 따릉이 탄것도 TSS로 환산해서 낱알줍기 하는 심정으로 쓰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근데, 이게 심박을 기반으로 한거라 개인별로 실제 파워와의 편차가 매우 큽니다. 제 경우에는 실제 파워미터를 함께 이용해서 비교를 해보니 어마어마한 차이가 납니다. 조금만 보정이 가능하면 좋겠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과연 보정하는 방법이 있네요. 필요한건 PowerAgent라고 하는 프로그램(다운로드는 https://www.powertap.com/product/poweragent ), ANT+ ..
후방(?) 알려주는 가민 Varia RTL510. 블프때인가? 가민 Varia RTL510을 싸게 팔기에 주문해놨는데 어느새 도착해 있었네요. 바빠서 신경 못쓰고 한쪽 구석에 언젠가부터 처박혀있던 박스를 뜯어보니 이놈이 똭.. ^^ 가민의 소개영상. 새벽에 잠을 깨서 잠시 테스트하러 나갔다 왔는데, 이거이거 물건이네요. 내 후방의 상황을 상당히 정확하고 자세하게 알려주는군요. - 차량 몇대가 접근중이고 위치가 어디쯤인지 가민 화면과 소리로 정확히 알려줍니다. - 위험도를 색깔을 통해 알려줍니다. 빨간색이면 상당히 빨리 접근하는 경우이니 주의해야 함. - 차량 접근시 운전자의 주의를 환기하기 위해 후미등의 점등 패턴과 광량이 바뀝니다. 밝기도 상당하네요. 플레어보다 약간 약한 느낌.. (구모델 16루멘, 신모델은 60루멘) 신기한건, 나를 향해 오는 차들..
"안동을 러브하지 않겠소? 나랑 같이." 안동자덕들에게 안동은 뭔가 번거롭고 마음 한구석이 편안하지 않은 이미지인 경우가 많습니다. 낙동강 종주 자전거길의 시작점이 안동에 있는데 정작 국토종주 인증요건에서는 이곳이 빠져 있어서 가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하다가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보통 30~40km 정도를 달리면 도장 하나를 찍을 수 있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안동 가는 길은 달리던 코스를 벗어나 생뚱맞은 방향으로 거의 70km정도를 달려 다녀와야하는 외딴 곳에 위치해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리 자덕들의 느낌적인 느낌과는 다르게 안동은 굉장히 아름다운 호반의 도시입니다. 안동 곳곳에 수백년 된 고택들과 현대적인 건축물들이 별다른 위화감 없이 어우러져 있습니다. 안동은 나라에 전란이 일어날 때마다 언제나 제일..
"당신의 에어로함을 숫자로 보여주세요.." AeroPod 써봤습니다. AeroPod가 와서 한번 써봤습니다. 뭐 하는 물건이냐 하면, 현재의 상태(장비, 자세, 옷, 헬멧)가 얼마나 에어로한 상태인지 실시간으로 숫자로 보여주는 장치입니다. "Drag Area"라고 부르는 CdA라고 하는 값을 측정해 가민으로 보여줍니다. (AeroPod 공식 사이트 : https://velocomp.com/aeropod/ ) PowerPod의 형제기기이고요, 사실상 내부는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별도의 양발형 파워미터가 필요합니다. (저는 벡터2를 이용) 원리적으로 보면 AeroPod가 파워를 측정하고 벡터2도 파워를 측정해서 그 차이를 가지고 계산을 하는것 같습니다. 차이값이 매우 작고 미묘해서 CdA 수치는 정말 미묘하게 변합니다. 전투기에서나 보던 피토관(Pitot Tube)이 앞쪽으..
헬스 자전거로 Zwift 즐기기 (최종) 3편을 이제서야 씁니다. 2편 쓴 후 거의 1년 다 되어 가네요. 죄송합니다.-_- 지난 내용들은.. 헬스 자전거로 Zwift 즐기기 (1)헬스 자전거로 Zwift 즐기기 (2) 숀리 엑스 바이크의 크랭크에 감아놓은 케이던스 센서의 신호를 받아서 파워값을 환산하여 PC로 쏘아주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작성해서 한동안 개인적으로 써왔습니다...만 너무 대충 만들어서 소스가 너무 더럽고 정리가 귀찮아 차일피일 미루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우연히 비슷한 일을 해주는 프로젝트를 발견해서(vpower) 여기에 엑스바이크 관련 작업을 조금 추가하여 좀 더 깔끔하게 다듬었습니다. vpower 프로젝트의 원래 페이지는 이곳입니다.https://github.com/dhague/vpower 엑스바이크 관련 파일들을 맘대로 ..
무접촉 무소음 로라 STAC Zero 첫 사용기 열악한 환경에서 로라 좀 한번 조용히 제대로 타보자고 알아보던 중 찾게 된 무접촉 무소음 로라 STAC Zero. (https://www.clien.net/service/board/cm_bike/11625759 ) "소음도 없고, 타이어도 안닳고"(ZERO NOISE. ZERO TIRE WEAR. )라는 신박한 문구에 넘어가서 주문했습니다. 회사 동료들 2명과 함께 3개를 주문해서 오늘 도착했네요. 저는 이미 파워미터가 있으니 $349짜리 베이스 버전을, 동료 2명은 파미가 없어서 $479짜리 파워미터 버전을 주문했습니다. 일단 3줄 요약.. 1. 정말 조용함. (다만, 지금까지 내 자전거가 이렇게 시끄러운 물건이었다니..) 2. 휠에 무게 추를 달면 실제 라이딩 느낌, 안달면 고정로라 느낌. (열라 귀..
설악 그란폰도 2017 다녀옴. 올해엔 주변 아무도 반응을 안해줘서.... 혼자서 새벽에 차 몰고 가서 솔라 하고 옴.. -_- 처절한 오르막의 흔적.. ㅋㅋㅋ 아래 영상은 대회 시작과 레이스 초반의 분위기.. 사회자가 유창한 네이티브 강원도 잉글리쉬로 카운트 다운을 합니다.ㅋㅋㅋㅋ알량한 폭죽과 어처구니 없는 브금과 함께 대회는 시작되고... 초반에는 평지라서 엄청나게 신나게들 쏩니다. 서울에서는 이렇게 달릴데도 없고.. 사랑스런 구룡령 다운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