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177)
Korg 판도라 PX4 사용기 일단 기본적으로 간편한걸 원할때 쓸만합니다. 어디 여행을 간다거나 할때 기타를 들고 갈수는 있지만 웬만한 분들이라면 앰프나 꾹꾹이, 멀티 이펙터 등을 가지고 다니기는 힘들겁니다. 집에서도 방바닥에서 뒹굴거리다가 기타 스탠드에 있는 기타를 집어서 연주하기까지 쓸데없는 준비 시간이 많이 걸리는데요, 사실 부지런한 분들이라면 모를까 저같이 게으른 사람이라면 그런 준비하기가 귀찮아서 그냥 기타만 한번 쓰윽 보구선 딴데로 주의를 돌리는 경우가 왕왕 있습니다. ^^ 암튼 이런 분들을 위한 최적의 기타 연습 및 놀이 솔루션이 바로 판도라 PX4가 아닌가 싶습니다. 장점과 제가 편리하게 쓰고 있는 기능들을 위주로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연주 하고 싶을때 곧바로 기타만 꽂아주면 됩니다. 적외선 무선 헤드폰을 지원하..
회사 지하실에 합주실을 만들었어요. 회사 지하실에 남는 방이 하나 있어서 뮬에서 싸게 사모은 중고 악기들로 간단한 합주실을 하나 꾸몄습니다. 사내에 rock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을 모아서 뺀드부를 하나 만들었거든요. 악기들의 퀄리티가 (특히 앰프들) 좀 거시기하긴 하지만, 아무리 낡고 초라해도 이런 공간이 하나 있다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기쁜지 모릅니다. 그래서 이곳에 사진을 올려 자랑을… ^^
DOD의 그래픽 이퀄라이저 FX40B 사용기. 예전에는 BOSS의 GE-7을 사용했었는데요 누군가에게 줘버리고난 후 새로 사려니 거시기해서 그동안 한번도 안샀던 DOD 물건을 한번 사보자 해서 FX40B를 구입했습니다. 사실 DOD에서 나오는 이펙터들이 이름이 이상해서 (데쓰메탈, 그런지 같은…) 제게는 이미지가 좀 싸구려에 가까와서 한번도 사본적이 없었습니다. 이넘도 역시나 GE-7과 마찬가지로 7밴드 이퀄라이저에 볼륨이 추가된 형태네요. 처음 살때 케이스를 열고 나니 이거 무슨 흉기같이 생긴게 살벌하더군요. DOD의 이펙터를 처음 구입해본거라 살벌한 모양새에 다소 움찔~ ^^ 그리고 아답타 연결 구멍이 다른 일반적인 모양과 다르게 생겨서 또 움찔~. 보니까 아답타 변환잭이 들어있네요. 암튼, 그래서 전원 문제도 별다른 문제는 없었습니다. 밧데리를..
화물 운송의 어려움… 탁구대가 생각보다 나르기가 힘드네요. 무게도 무게려니와 그 생겨먹은 모양때문에 적재함에 올리기가 참 힘들었습니다. 차야 긁히건 말건 우겨 넣었습니다. 게다가 금호동 산 꼭데기부터 강남까지 오려니 언덕도 많고 얼마나 불안했었는지… 화물 운송의 어려움은 부피와의 싸움/절묘한 운전술에 있지 않나 싶습니다.
아들네미가 태어났습니다. 2004년 11월 29일 오후 2시 43분에… 4.55Kg의 인상 드러운 무지막지한 아들네미가 태어났습니다. 처음 대면하자 마자 “뭐 이런 자식이 다 있어?”란 말부터 나오네요. 생김새부터 무슨 노인네처럼 생겨서는 행패가 장난이 아닙니다. 힘이 쎄서 태어난지 10시간 만에 목을 가눕니다. 다른 친구들은 불쌍한 목소리로 가냘프게 우는데 이 놈은 공격적으로 “너 한번 죽어봐라~”라는 듯 독을 쓰며 울어댑니다. 귀가 너무 아파서 이거 전생에 내가 무슨 죄를 졌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애 태어날때까지 성별을 모르고 있었는데, 예쁜 딸네미를 원했더랬습니다. 처음 낳은 자식인데 정말 금지옥엽 이뻐해주면서 행복한 나날을 보낼 희망에 가슴이 부풀었었는데… 아들이라니… 것두 조폭같이 생긴… 이게 웬 청천벽력…. 아무래도..
Mini 너무 예뻐서 그냥 사왔습니다. 차를 사온건 아니고.. 미니어쳐입니다…
귀여운 조카 시연이… 조카 시연이네 놀러갔는데 호랑이가 묶여 있길래 왜 묶여있나 물어봤더니 마을에 와서 사람을 잡아 먹어서 저렇게 벌을 주는 중이라네요. 사람을 잡아먹으면 저렇게 되는군요. 너무 귀여워… ^^
차 나온지 4개월.. 대시보드 탈거에 대해... 대시보드와 계기판들이 차 나온 다음부터 지금까지 거의 조립되어 본 적이 없습니다. 이거 하나 하고 나면 저거 또 하고 싶고 그래서 이리 뜯고 저리 뜯고… 쌍용 정비공장 들어갔더니만 제발 좀 작작 하랍니다. ^_^

반응형